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05.13 [19:00]
정세균 총리, 교계 지도자 초청 간담회 갖고 방역협조 당부
한교총과 교회협 대표 초청 간담회...한교총 “한국교회 안전한 예배 운동 전개하겠다”
 
김철영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일 총리실에서 한교총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장종현 목사, 이 철 감독이, 교회협(NCCK)에서는 이경호 주교와 이홍정 총무와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일 총리실에서 한교총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장종현 목사, 이 철 감독이, 교회협(NCCK)에서는 이경호 주교와 이홍정 총무와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 뉴스파워


정 총리는 어려운 상황가운데서도 방역에 적극 협조해준 한국교회에 감사를 표했으며 다만 일부 교회와 선교단체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하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이에 소강석 목사는 중대본과 의료진의 수고를 높이 평가하면서 최근 일부 기독교 관련 단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일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밝히며 앞으로 한국교회는 ‘안전한 예배 운동’을 전개하여 예배를 통한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집중하겠다고 했다.

장종현 목사는 10% 대면예배 적용시, 개척교회 같은 소형교회들이 경우 더 큰 어려움에 처한다는 사실을 갖오하며 중대본 등 방역당국이 보다 신중한 대안을 제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철 감독은 예배를 통해서는 확진자 발생이 거의 없다는 자료를 통해 그동안 방역에 최선을 다한 한국교회들이 큰 위로와 용기를 얻었다며 자율적인 협력이 가장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경호 주교와 이홍정 총무는 모든 한국교회의 반성이 필요하고 재정기부를 통한 교회와 사회적 연대 증진, 코로나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을 위한 공익광고, 캠페인 등이 필요하다고 이어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1/02/04 [19:26]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한교총] 한교총 소강석 대표회장, 미얀마 NUG 만윈카이딴 총리와 통화 김철영 2021/04/21/
[한교총] 한교총, 민주화 후원금 2천만원 전달 김철영 2021/04/02/
[한교총] “분열을 넘어서 화해의 길로 나아갑시다” 김철영 2021/03/29/
[한교총] 한교총, '안전한 예배' 동영상 제작해 보급 김현성 2021/03/23/
[한교총] 한교총, "교회, 철저한 방역 시행해야" 김철영 2021/03/10/
[한교총] 황희 문체부장관, 한교총 취임인사차 방문 김철영 2021/02/17/
[한교총] 한교총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 입법 시도 반대!" 김철영 2021/02/15/
[한교총] “기독교인, 코로나포비아에 동조하지 말라” 김철영 2021/02/14/
[한교총] 정세균 총리, 교계 지도자 초청 간담회 갖고 방역협조 당부 김철영 2021/02/04/
[한교총] 한교총, IEM국제학교 코로나19 집단감염사태 "송구하다" 김철영 2021/01/26/
[한교총] 한교총, 신년 기자 간담회 개최 김철영 2021/01/21/
[한교총] "공교회성 회복과 원 리더십 강화하겠다" 김철영 2021/01/21/
[한교총] 한교총 "이상민 의원 차별금지법안은 과잉입법" 김철영 2021/01/20/
[한교총] [포토]한교총, 2021년 신년하례회 및 한국교회기도회 김철영 2021/01/19/
[한교총]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한교총 방문 김철영 2021/01/15/
[한교총] 한교총, 사회적 2.5단계 좌석기준 10% 예배참석 방역당국에 요청 김철영 2021/01/13/
[한교총] 서정협 서울시장직무대행, 한교총 예방 김철영 2021/01/13/
[한교총] 한교총,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역, 교회도 똑같이 적용해야" 김철영 2021/01/08/
[한교총] "성령이 역사하는 성경적 교회를 세워가자" 김철영 2020/12/28/
[한교총]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비상(非常)시기입니다" 소강석 2020/12/20/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