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2.09.27 [07:19]
'이민사 최초' 반아시안 혐오범죄 해결 위해 아태계와 흑인계 손잡았다
아태계-흑인 연대 구성 및 아태계 역사교육법안 통과 위한 집회
 
이종철

 

반아시안 혐오범죄 해결을 위해 한인들이 중심이 된 아시아태평양계(AAPI, 이하 아태계)와 흑인계가 손을 잡았다.

▲ 반아시안 혐오범죄 해결을 위해 한인들이 중심이 된 아시아태평양계(AAPI, 이하 아태계)와 흑인계가 손을 잡았다.     © 아멘넷

 

 

“Stop AAPI Hate”라는 대형배너가 붙어 있는 가운데, 85일 저녁에 베이사이드에 있는 한인봉사센터(KCS)에서 뉴욕주 아태계 역사교육법안 통과를 위한 집회가 열렸다. 이번 집회는 이민자보호교회, 시민참여센터, 그리고 대표적인 흑인 인권단체인 무지개연합(Rainbow PUSH Coalition)이 주최했다. 한인교회가 한인사회와 손을 잡고, 다시 커진 손으로 흑인사회와 손을 잡은 격이다.

 

집회에는 한국계, 중국계, 인도계 등 아태계 단체 대표들과 흑인단체 대표들 200여명이 참가하여 성황을 이루었다. 한인 및 아태계 참가단체는 아시안아메리칸연맹, 뉴욕한인회, 한인봉사센터, 민권센터, YWCA, 롱아일랜드다양성회의, 아시안가정연합, 인도계개혁협회, 밀란문화협회, 미주타망소사이어티, 소수계권익협회, 미주마가협회, 뉴하이드파크중국인협회, 아시안역사바로알기, 조선족협의회, 상춘회 등 다양한 단체들이 공동 주최했다.

 

1.오후 5시부터 열린 1부 행사에서 16개 공동주최 단체 회의를 통해 인종정의와 평등을 위한 아태계-흑인 연대회의가 성되어 상설기구로 활동하게 되었다. LA 폭동 20년만의 일이다.

 

이들은 향후 인종 혐오와 차별을 극복하고 인종 화합과 평등을 이루자는 취지의 선언문을 공동 결의하였다. 결의문에는 우리의 사명은 사람들 간에 벽이 아닌 다리를 놓는 것이다”, “ 우리가 사랑하는 미국에 인종주의와 차별이 없어질 때까지 소수인종을 포함한 모든 이들의 인권보호를 위하여 함께 연대할 것이라는 내용을 담았다. 이 결의문을 2부 집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낭독하고, 민권운동의 상징적인 노래인 우리 승리 하리라”(We Shall Overcome)를 밴드의 반주에 맞추어 모두 함께 불렀다.

 

2.오후 7시부터 열린 2부 행사는 뉴욕주 아태계 역사교육법안 통과를 위한 집회로 열렸다.

 

마틴 루터 킹 목사와 함께 흑인 민권운동을 이끌었던 상징적인 인물인 제시 잭슨 목사가 아태계와 흑인 커뮤니티의 연대 필요성에 대해 기조연설을 하였다. 그는 60년대 민권운동 당시 그가 지은 유명한 시 나는 소중한 사람이다.”(I Am Somebody)나는 소수인종이다. 나는 소중하다. 나는 아시안이다. 나는 자랑스럽다로 즉석에서 바꾸어 참가자들과 함께 외치며 감동을 주었다.

 

이어 선한 사마리아인의 예화처럼 서로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함께 돕는 것이 이웃이라며 서로에게 선한 이웃이 되어주자고 말했다. 그리고 뉴욕주 아태계 역사교육법안을 통과해야 한다. 우리는 무지, 증오, 공포, 폭력에 맞서 싸워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뉴욕주 아태계 역사교육법안의 공동 발의자인 뉴욕주 존 리우 상원의원과 론 김 하원의원이 법안의 필요성과 전망에 대해 연설을 했다.

 

 

 

존 리우 의원은 아태계 역사 또한 미국의 역사다. 혐오는 무지에서 온다. 무지를 극복하려면 교육을 해야 한다. 법안의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론 김 의원은 자신이 뉴욕주 하원에 처음 출근한 날 동료의원이 싸이를 아느냐?”며 조롱섞인 발언을 들은 경험을 전하며 인종혐오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하여 아태계 역사 교육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 의원은 아시아인과 흑인과 같은 유색인종 공동체를 서로 적대시하게 부추키는 사회적 환경을 지적하기도 했다.

 

ABC뉴스 보도에 따르면, 아태계 미국인 역사를 학교 교과 과정의 일부로 의무화하는 법안에 대해 호컬 뉴욕주지사는 절대적인 지지의사를 밝혔지만 아직 계류 중이다. 뉴욕시는 법안을 통과시켰으며, 아담스 뉴욕시장은 이번 가을부터 뉴욕시 공립학교가 아태계 역사를 가르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법안 지지 연설을 한 정치인들은 토비 앤 스타비스키와 애나 캐플란 뉴욕주 상원의원, 그리고 에드워드 브론스타인 의원과 지나 실리티 뉴욕주 하원의원 등이다. 이어서 아태계 참가 단체 대표들과 청소년 대표들의 법안 지지 연설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이 순서에서는 김정호 목사가 이민자보호교회 고문으로 참가하여 발언했다.

 

뉴욕과 뉴저지 이민자보호교회 관계자들이 참가했으며, 뉴욕교협 회장으로 재임시 이민자보호교회 설립을 후원한 김홍석 목사, 그리고 뉴욕목사회 총무 한준희 목사 등도 참가했다.

 

뉴욕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 위원장 조원태 목사는 이번 행사의 의미에 대하여 역사상 처음으로 한인 커뮤니티의 주도로 아태계 및 흑인 커뮤니티와 한마음으로 모여 연대회의를 결성한 것은 우리에게 자신감을 제공했다. 연대회의를 더 발전시키고 성과를 내도록 구체적인 청사진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 조원태 목사는 우리 자녀들의 학교 교실에서 공부할 내용들을 함께 꿈꾸고 실현의지를 주체적으로 다짐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이를 위해 학생, 교사, 종교인, 법률가, 시민활동가, 정치인들이 함께 뜻을 모은 것은 캄캄한 바다에서 길을 안내하는 등대와 같았다라고 말했다.

 


뉴스파워 제휴 뉴욕 아멘넷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2/08/09 [11:50]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미국] 미국, 2070년 기독교 인구 분포가 64%에서 50% 미만으로 전망 정준모 2022/09/15/
[미국] 미국 목회자 1/3 “선한 행실로 천국 간다” 정준모 2022/09/07/
[미국] 미국 유권자의 거의 3/4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정준모 2022/08/25/
[미국] '이민사 최초' 반아시안 혐오범죄 해결 위해 아태계와 흑인계 손잡았다 이종철 2022/08/09/
[미국] 미국인 2600명 "코로나 팬데믹에 성경읽기 중단" 정준모 2022/04/21/
[미국] 美 연방대법원,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의무화 조처 6:3으로 무효 판결 정준모 2022/01/14/
[미국] NASA, 외계인 문제를 위해 24명 신학자 채용 정준모 2021/12/31/
[미국] 미국 상원, 최초의 무슬림 종교자유대사 인준 김현성 2021/12/20/
[미국] 미국교회의 평균 예배참석 인원은 65명, 한인교회는? 이종철 2021/10/28/
[미국]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흑인 교회 건물 유적 발견 김현성 2021/10/10/
[미국] 9·11 그라운드 제로의 십자가 이동근 2021/09/11/
[미국] 바이든, 임신 6주 후 낙태금지한 ‘텍사스법’ 반대 입장 밝혀 김현성 2021/09/08/
[미국] 미국 성인 62% “교회가 국가에 긍정적 영향” 김현성 2021/09/08/
[미국] 바이든, ‘국제종교자유대사’로 처음으로 무슬림 지명 김현성 2021/08/01/
[미국] 미국 개신교인 51% “외계인 존재할 것” 김현성 2021/07/31/
[미국] 미국 10명 중 7명은 기독교인 이종철 2021/07/20/
[미국] 백인 복음주의자 84%, “2020 대선에서 트럼프 지지” 김현성 2021/07/03/
[미국] 미국 복음주의자들, 이스라엘의 새 총리 지지 약속 김현성 2021/06/20/
[미국 ] 미국 남침례교 총회장에 에드 리튼 선출 김현성 2021/06/16/
[미국] 미국 동성결혼 합법화 지지율 70% 기록 이종철 2021/06/09/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22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