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2.09.27 [07:19]
이승종 목사 “한인교회의 가장 급한 과제는 예수회복”
“우리들의 믿음의 시각지대가 어디인지를 살펴보아야”
 
이종철

 

9차 한인세계선교대회가 예수, 온 인류

▲ KSMC 대표 이승준 목사     © 이종철


의 소망
이라는 주제로 711일부터 14일까지 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열렸다. 개회예배에서 KWMC 대표의장 이승종 목사는 누가복음 2:41~50 말씀을 본문으로 예수회복, 세계선교라는 제목의 설교를 했다.

 

미주한인교회의 원로 이승종 목사는 한국교회의 가장 시급한 과제는 교회부흥도 세계선교도 제자훈련도 차세대 문제도 아니라 예수를 회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메시지 전문이다.

 

1.한국교회가 가장 화급한 최대의 과제가 무엇인가 생각해본다. 교회성장, 교회건축, 다음세대 양육, 제자훈련, 선교사 파송 등 여러 교회 안에 프로그램과 프로젝트들이 많다. 하지만 본문을 보며 다른 것도 해야 하지만 가장 급하고 중요한 것은 잃어버린 예수를 다시 회복하는 것이다.

 

한국교회의 지난 성장을 다 기억한다. 세계교회가 한국교회를 주목했지만, 지금은 많은 불신자들이 한국교회와 예수 믿는 사람을 걱정하고 있다. 예수를 제발 좀 잘 믿어달라고 하는 그런 시대이다. 기독교의 신용도가 땅에 떨어졌다. 이럴 때에 무엇이 한국교회의 가장 화급한 과제인가?

 

교회성장인가? 지나간 40-50년 동안 한국교회는 숫자에 속아서 시간을 소비했는지 모른다. 교회성장은 동네사람들을 모으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나라의 확장이 아니라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교회 성장주의에 빠져서 예수를 잃어버린 것은 아닐까 하는 회고를 해보자는 것이다.

 

교회건축도 중요하다. 저도 교회건축을 해보았다. 하지만 한국교회는 지난 1년간 3천명 이상 모이는 교회 예배당 200개가 팔렸는데, 이단 종파에서 사갔다. 이민교회는 코비드 상황가운데 186교회가 문을 닫았다. 2021년 이민교회 20%가 팬데믹으로 충격을 받아 문을 닫은 통계가 있다.

 

다음세대 양육을 보자. 한국교회는 오래 전부터 주일학교 공과책을 출판하지 않는다. 주일학교 없는 교회가 속출하고 있다. 다음세대 양육을 말하지 않는 교회는 한교회도 없지만, 이번 선교대회에 20-30대에서 과연 몇 명이나 참석했는가? 한인이민교회 영어회중 교회 중에 200명 이상 모이는 교회는 전 미주에 20교회가 되지 않는다.

 

제자훈련을 보자. 교회성장의 방편인가 아니면 가나안 교인들 막는 방탄용인가 생각해보아야 한다. 왜 그런가? 그렇게 많은 제자훈련을 했지만, 사람들이 변하지 않고 교회가 변하지 않는지 생각해보아야 한다. 한국교회에 빨간불, 하나님의 경고 사인이 들어왔다고 본다.

 

오래 만에 모였다. 행사가 아니라 하나님의 백성들이 살아나고 이민교회가 새로워지는 힘을 얻고, 그래서 팬데믹 상황가운데 짓눌려있던 사람들에게 예수그리스도만이 우리의 소망이라고 선포하고 확인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

 

2.어떤 교회를 보니 예배당 크게 짓고 예수를 잃어버렸다. 수만 명이 모이는 교회이지만 예수님의 얼굴은 보이지 않고 목사와 성도들의 얼굴만 보인다. 어쩌면 수만 명을 모은 다음에 예수를 잃은 교회가 아닌가? 교회는 하나님의 교회이기에 늘 다듬고 바꾸어야 한다.

 

첫째, 우리들의 믿음의 시각지대가 어디인지를 살펴보아야 한다.

 

왜 예수를 믿지만 어려운 상황에 빠지는가? 본문을 보면 예수의 부모들은 예수를 잃어버린 것을 모르고 집으로 들어가고 있었다. 한국교회 혹은 세계교회 모습 같기도 하다. 예수를 잃어버린 채 다른 것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예수님의 부모가 예수를 잃어버린 상태라면 우리는 예수없이 살아가는 종교인 일 수 있다.

 

한국교회는 목회 전도 선교의 사각지대를 살펴야 한다. 30여년 전통의 KWMC도 확인해보아야 한다. 오랜만에 모였는데, 선교대회는 무엇 때문에 하는 것인가? 팬데믹으로 좌절에 빠진 사람에게 예수 그리스도만이 소망이라고 구세주라고 선포하고 증거 할 수 있는 역사적인 기회가 되어야 한다.

 

둘째, 그들은 예수님이 동행하고 있는 것으로 착각했다.

 

예수님의 부모는 예수와 같이 가고 있다고 착각했다. 내가 선교사이기에, 내가 목사이기에, 내가 장로이기에 예수님과 함께 걷고 있다고 착각하는 것은 아닌가? 한국교회가 너무 멀리 갔다. 선교라는 매카니즘에 빠져 동력을 잃은 것인지 모르겠다. 속도보다 방향이 중요하다.

 

한국에 가니 초보운전을 하는 차 뒤에 알아서 피하라’, ‘저는 앞뒤좌우 안본다’, ‘저도 저를 모른다라는 사인들이 있었다. 한국교회가 만약에 이런 상황이라면 예수를 잃어버린 교회이다. 예수를 잃어버린 목회자들도 많다. 예수를 안믿는다고 하면서도 목회를 한다. 더 큰 문제는 예수를 믿는다고 하지만 예수를 안믿는 목회자이다.

 

1천년 기독교 역사를 가진 러시아의 교회가 생명을 잃고 권력과 물질을 탐했을 때에, 그리고 성직자들이 탐욕과 사치에 물들었을 때에 1천년 기독교 역사를 가진 러시아는 함몰되고 공산당이 섰다. 선교의 종주국인 영국을 보면 런던시내에 이슬람 모스크가 산을 이룬다.

 

예수를 잃어버린 시대에 살아가는 사람들, 교회들이다. 정말 중요한 것은 이번 세계선교대회를 기회로 예수를 회복하는 기회가 되어야 한다.

 

3.저는 그런 면에서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하나님의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하나님의 사람들이 이시대의 교회이다. 불신자들은 우리들을 본다. 전도지로는 전도하기 힘들다. 한번 밖에 없는 인생을 누구 때문에 살아갈 것인가?

 

처방은 하나밖에 없다. 예수이다. 예수밖에 없다. 이번 대회에 예수를 회복하고, 예수 때문에 한번 사는 인생을 당당하게 역사와 민족과 열방 앞에 나를 던질 수 있는 우리가 되어야 할 것이다. 예수는 최선(Best)의 분이 아니라 오직(Only) 한 분이시다. 예수를 회복하는 우리가 되어야 한다.

 

뉴스파워 제휴 뉴욕 아멘넷 뉴스(USAamen.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2/07/21 [10:36]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이승종 목사] 이승종 목사 “한인교회의 가장 급한 과제는 예수회복” 이종철 2022/07/21/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22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