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2.08.10 [21:39]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휠체어가 날개가 되다”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소강석

 

제가 지지난 주에 설교를 하러 명성교회에 갔는데 대통령 취임식에서 지휘하셨던 차인홍 교수님께서 지휘를 하고 바이올린 연주도 하며 미니콘서트를 하는 것입니다.

차인홍 교수님은 어린 시절 소아마비를 앓으셔서 걸을 수 없고 휠체어를 타고 다녀야만 했습니다. 더구나 가난한 집안 형편으로 부모님이 도저히 키울 수 없어서 재활원에 보낼 정도로 그의 어린 시절은 불우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그 재활원에서 극적으로 하나님을 만나고 바이올린을 접하게 됩니다. 끝없는 고난과 시련의 연속이었지만, 춥고 냄새나는 연탄 광에서 하루 10시간씩 연습을 하며 꿈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24세의 나이에 미국 신시내티음악대학에 유학을 가게 되었고 라이트주립대학교의 오케스트라 지휘자 겸 교수가 되었습니다.

▲ 차인홍 교수가 새에덴교회에서 간증과 연주를 하고 있다.     © 뉴스파워


제가 그분의 간증과 연주를 듣는데 너무 감동이 되는 것입니다. 그날 예배를 마치고 인사를 나누는데, 저에게 이런 말씀을 하시는 것입니다. “목사님은 저를 잘 모르시겠지만 저는 목사님을 잘 압니다. 미국에서도 코로나로 인해 교회에 갈 수 없었는데 새에덴교회 유튜브로 함께 예배 드리며 목사님의 설교 말씀에 큰 은혜를 받았습니다.” 제가 그런 말을 들으니 더 감동이 되어서 저희 교회에도 한번 초청을 하고 싶으니 다음 주에 당장 오시라고 하였습니다.

그렇게 약속을 잡고 교회로 돌아와 집사람에게 얘기를 했더니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입니다. “목사님, 왜 그렇게 급하게 약속을 잡았어요? 다음 주일은 그다음 날이 66일 현충일이어서 적지 않은 성도들이 금요일부터 여행을 가거나, 아니면 주일예배만 드리고 오후에 휴일을 즐기러 갈 수 있는데 저녁예배에 성도들이 얼마나 오겠습니까? 교회 체면도 있는데 어떻게 하시려고요.” 생각해 보니까, 집사람 말도 일리가 있었습니다. 순간 저도 흔들렸습니다. 그래서 차인홍 교수님께 양해를 구하고 날짜를 옮겨 볼까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그러나 은혜받을 사람은 따로 있는 것이지하는 생각을 하며 그냥 계획한 대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물론 차인홍 교수님께는 한 말씀도 하지 않고요.

▲ 차인홍 교수가 새에덴교회에서 간증과 연주를 하고 있다.     © 뉴스파워


드디어 차인홍 교수님께서 저희 교회에 오셔서 성가대 지휘를 하시고 간증도 하고 연주를 하시는데 정말 큰 은혜와 감동이 되었습니다. 이상하게 저는 그분이 바이올린 연주만 해도 눈시울이 젖고 눈물이 흘러내리는 것입니다. 장애인이기 때문에 더 그런지 몰라도 그분의 연주에는 삶의 애환이 느껴지고, 깊고 여리고 뭉클한 감동이 있습니다. 특별히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연주할 때는 더 가슴이 뜨거워지고 눈동자가 촉촉하게 젖었습니다. ‘, 어쩌면 저렇게 아름다운 연주를 할 수 있는가. 하나님의 은혜가 얼마나 놀라운가. 정말 위대한 인생 역전이요, 한 편의 드라마와 같은 삶이다.’

차인홍 교수님은 간증하시는 내내 하나님의 은혜를 강조하였습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었으면 자신은 오늘 이 자리에 설 수 없었고,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자신의 인생을 설명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차인홍 교수님의 일생은 하나님 은혜와 그분의 최선이 만남으로써 위대한 걸작품을 이룬 결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분은 달변가도 아니고 뻥을 치는 것도 아니지만 정말 순수하고 진지하게 자신의 삶에 임한 하나님의 은혜를 간증하였습니다. 그분이 쓰신 저서 휠체어는 나의 날개라는 제목처럼 두 다리를 못 쓰는 약함이 오히려 강함이 되었고, 휠체어가 하늘을 날아오르게 하는 날개가 된 것입니다.

▲ 새에덴교회에서 간증과 연주를 한 차인홍 교수와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 뉴스파워


그날은 아무래도 연휴가 있는 주일 저녁이라 더 많은 성도들이 오지 못한 것은 아쉬웠지만, 그래도 많은 성도들이 오셔서 은혜를 받았고 주일 저녁이었지만 유튜브로 3,400명 내외가 참여해 은혜를 받았습니다. 이 세상에 약점이 없고 절망이 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런데 그분에게는 연약한 다리가 삶을 반전시키는 힘이 되었고, 휠체어가 오히려 인생의 날개가 된 것입니다.

오늘 우리도 결코 포기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의 약점이 강함이 되고 휠체어와 같은 불편함이 날개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오직 하나님의 은혜를 간증하며 날아오르는 삶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2/06/12 [06:52]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매미목사가 들려주는 숲의 이야기" 김다은 2022/08/07/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 “꽃잎의 영혼들이여, 사무치는 이름들이여” 소강석 2022/07/31/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워싱턴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벽 행사에서 추모시 낭송 김철영 2022/07/29/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낮은 모습으로 하늘을 우러르겠습니다” 소강석 2022/07/24/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그때도, 지금도 목양일념 뿐입니다” 소강석 2022/07/17/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팬데믹을 뚫고 새로운 영토를 향하여” 소강석 2022/07/10/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싱그러운 7월을 위하여” 소강석 2022/07/03/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거장이 되기 위해서라도 달리겠습니다” 소강석 2022/06/26/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다시 하나 된 원탁의 기사들처럼” 김다은 2022/06/19/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휠체어가 날개가 되다” 소강석 2022/06/12/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연합이라는 새 역사를 쓰고 싶을 뿐입니다” 소강석 2022/06/05/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분리불안, 언제쯤 끝날까요” 소강석 2022/05/29/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내 마음이 원하는 길” 소강석 2022/05/22/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 “아름다운 라일락 향기의 역사를 만드신 분” 소강석 2022/05/15/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아포리즘]"길고양의 눈빛이 지금도 아련합니다" 소강석 2022/05/08/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함평 나비축제 찬양콘서트에서 설교 김현성 2022/05/03/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 "우리, 서로 추앙하며 살아요.” 소강석 2022/05/01/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 여의도의 하늘을 열게 한 부활절연합예배 소강석 2022/04/24/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아포리즘] “공공재로 쓰임 받아 감사할 뿐입니다” 소강석 2022/04/17/
[소강석 목사] "개혁교회 목회자는 소명 따라 말씀 전한다" 소강석 2022/04/15/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22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