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2.07.04 [16:28]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내 마음이 원하는 길”
 
소강석

우리 교회에 임서희 권사님이 계십니다. 제 고향 후배이기도 하고 한동안 정금성 권사님의 비서도 했었습니다. 고향 후배여서 제가 좀 편하게 대했다고 할까요, 아니면 저도 모르게 좀 가볍게 대한 면이 있었다고나 할까요. 그런데 임 권사님이 상처하고 혼자 사시는 목사님과 재혼을 하셨습니다. 그 목사님은 전 세계를 다니며 선교를 하시는 목사님이신데, 그 분도 제 고향 대선배이시고 저의 중매로 임 권사님과 재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최근에야 임 권사님이 실력 있는 화가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문학성이나 예술성이 깊은 사람들은 무조건 좋아하고 우러러보는 경향이 있거든요. 더구나 이분이 그냥 취미로 그림을 그리는 게 아니라 국전에 입선을 한 화가였습니다. 저에게 단 한 번도 그런 이야기를 하신 적이 없으니 모를 수밖에요.

▲ 임서희 권사의 그림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는 소강석 목사     © 소강석 목사

 

그런데 얼마 전에 개인전을 한다고 기도를 받으러 오셨습니다. 그리고 도록에 들어갈 축사를 부탁하시는 것입니다. 제가 그 도록을 보고 입이 벌어졌습니다. 얼마나 그림들이 순백의 미를 지니고 있었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제가 정식으로 사과했습니다. “권사님, 솔직히 과거에 권사님을 좀 무시할 때가 있었어요. 용서해 주세요.” 그리고 기도를 해 드렸더니 권사님께서 펑펑 우시는 것입니다. 저는 기도를 해 드린 후, 도록을 보고 그림 하나를 찍었습니다. 그 그림은 자작나무 숲길에 벤치 두 개가 놓여 있는 그림이었습니다.

▲ 새에덴교회 임서희 권사 전시회 도록     © 소강석


언젠가 제가 이라는 노래를 대중가요 스타일로 작사를 한 적이 있습니다. “당신이 불편해 할까 봐 / 마음으로만 고백해요 / 꿈속에서 당신과 손을 잡고 자작나무숲을 거닐고 있을 때 / 별빛이 부서지고 스러지는 밤 / 하늘도 우릴 축복했어요 / 마주치면 피하지만 혼자 있을 땐 꿈을 꿔요 / 이제 고백해도 되나요 피하지 않아도 되나요 / 당신 앞에 서도 되나요 / 꿈속에서 깨어나야 하나요

저는 도록에 나와 있는 그림들이 다 마음에 들었습니다. 꽃도 마음에 들고 시골 풍경과 나무와 숲길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런데 그중에서도 자작나무숲 그림이 좋았습니다. 왜냐면 제 마음이 원하는 길이었기 때문입니다. 저는 기본적으로 흙길을 좋아하고, 하늘이 나무로 가려지는 원시림과 같은 울창한 숲길을 좋아합니다. 그리고 가끔 길을 걷다가 벤치가 있어서 앉아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으면 더 좋고요.

▲ 새에덴교회 임서희 권사의 그림     © 소강석


살다 보면 혼자 외롭고 쓸쓸하게 걸을 때도 있지요. 하지만 때로는 사랑하는 사람, 또 아끼는 사람들과 함께 길을 걷다 벤치에 앉아 음료수나 간식을 먹으면서 대화도 나누고 또 쉬었다가 걸어가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그런 길이 제 마음이 원하는 길이거든요. 그만큼 제 마음이 휴식을 원하는 것이겠죠. 그런데 그 그림의 제목도 휴식이어서 제가 당장 찍었습니다. 대부분의 그림이 해바라기, 무궁화, 동백꽃, 장미 등 꽃을 그린 그림이었습니다. 장미는 국전에 입상을 한 작품이고요. 이분이 홍대 미대를 나온 것도 아닙니다. 그런데도 천부적으로 화가의 재능을 가지고 태어나서 그림을 그린 것입니다.

▲ 새에덴교회 임서희 권사의 그림 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는 소강석 목사     © 소강석


저는 무슨 일을 시킬 때 지혜롭고 빠릿빠릿하게 처리하지 못하면 막 나무라는 스타일인데, 과거에 우리 정 권사님의 비서를 하실 때 아무래도 제가 너무 일방적으로 말을 할 때도 있었거든요. 그래서 정말 죄송하다고 했습니다. “저는 권사님이 이런 대 화가인 줄 몰랐습니다. 진작 말씀 좀 하시지 그러셨습니까?” 그런데 우리 임 권사님이 이렇게 순수한 풍경과 꽃그림을 그릴 수 있는 것은 임 권사님의 마음속에 이미 순수의 꽃이 피어 있고 꽃향기가 진동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임 권사님의 꽃 그림은 정말 생화처럼 향기가 느껴지고, 풍경 그림은 마음의 평안함을 줍니다. 마치 저와 같이 쉼을 원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꿰뚫어보고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521일부터 31일까지 수지 갤러리썬에서 개인전을 하는데, 휴식이 필요한 사람, 꽃을 좋아하는 분들은 가셔서 마음이 원하는 길을 찾아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2/05/22 [07:28]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싱그러운 7월을 위하여” 소강석 2022/07/03/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거장이 되기 위해서라도 달리겠습니다” 소강석 2022/06/26/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다시 하나 된 원탁의 기사들처럼” 김다은 2022/06/19/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휠체어가 날개가 되다” 소강석 2022/06/12/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연합이라는 새 역사를 쓰고 싶을 뿐입니다” 소강석 2022/06/05/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분리불안, 언제쯤 끝날까요” 소강석 2022/05/29/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내 마음이 원하는 길” 소강석 2022/05/22/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 “아름다운 라일락 향기의 역사를 만드신 분” 소강석 2022/05/15/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아포리즘]"길고양의 눈빛이 지금도 아련합니다" 소강석 2022/05/08/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함평 나비축제 찬양콘서트에서 설교 김현성 2022/05/03/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 "우리, 서로 추앙하며 살아요.” 소강석 2022/05/01/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 여의도의 하늘을 열게 한 부활절연합예배 소강석 2022/04/24/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아포리즘] “공공재로 쓰임 받아 감사할 뿐입니다” 소강석 2022/04/17/
[소강석 목사] "개혁교회 목회자는 소명 따라 말씀 전한다" 소강석 2022/04/15/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 “봄보다 먼저 꽃을 만났습니다” 소강석 2022/04/10/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 “하나님만의 방법이 있습니다” 소강석 2022/03/20/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계란이 부화하기만 한다면” 소강석 2022/03/13/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 “투지와 절제가 조화를 이루는 지혜” 소강석 2022/03/06/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아쉬움의 밤에 다시 새벽을 기다린다” 소강석 2022/02/27/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어색한 자리였지만 의미도 있었습니다” 소강석 2022/02/20/
뉴스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