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2.05.28 [09:54]
김동호 목사 “밥퍼는 혐오시설이 아니라 평화시설”
청량리 밥퍼 리모델링 공사가 일부 주민들 반대에 최일도 목사 금식기도 소식 듣고 안타까운 심정의 글 올려
 
김철영

 

 

밥퍼는 혐오시설이 아니라 평화시설이다.”

 

높은뜻숭의교회 담임목사를 역임한 김동호 목사는 7다일의 최일도 목사가 금식기도에 들어갔다는 소식을 들었다.”청량리 밥퍼 리모델링 공사가 일부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중단된 모양이다. 주민들이 밥퍼 건물을 혐오시설이라며 민원을 넣은 모양이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 다일공동체 성탄축하 행사     ©뉴스파워 자료사진

 

김 목사는 밥퍼가 혐오시설이라고?” 반문하며 밥퍼는 혐오시설이 아니라 평화시설이다. 平和는 공평할 에 화합할 자를 쓰는데 자는 벼 변에 입 자를 쓴다. 이 뜻을 조합하여 풀이하면 평화란 모든 사람의 입()에 곡식()을 공평하게 넣어줄 때 이루어진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불화는 사람의 입에 곡식이 들어가지 못할 때 일어난다. 도적이 생기고, 강도가 생기고, 전쟁이 생기게 된다.”이유는 어쨌든지 간에 다일 밥퍼에서 식사를 하시는 분들은 인생의 막다른 골목으로 내 몰린 사람들이다. 저들의 입에 곡식이 들어가지 못하게 되면 이 사회의 평화는 절대로 담보할 수 없다. 어떤 위험한 일이 일어날는지 모른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또한 밥퍼와 같은 사역이 있기 때문에 우리 아이들이, 우리 손주들이 우리 딸들이 그래도 이만큼이나마 안심하고 길거리를 다닐 수 있다는 사실을 왜 저들은 생각하지 못하는 것일까?”라며 세상에 밥퍼가 혐오시설이라고? 말도 안 되는 소리다. 밥퍼는 혐오시설이 아니라 평화시설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목사는 최 목사의 애타는 금식기도가 하늘에도 닿고 사람들의 마음에도 닿아 밥퍼 리모델링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 될 수 있기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2/01/07 [13:55]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다일공동체] 한교총 류영모 대표회장 "밥퍼운동은 한국교회의 자존심" 김현성 2022/01/21/
[다일공동체] 김동호 목사 “밥퍼는 혐오시설이 아니라 평화시설” 김철영 2022/01/07/
[다일공동체] 다일공동체, 25년 째 거리의 성탄예배 김철영 2012/12/25/
[다일공동체] 다일공동체, 거리의 성탄축하예배 드려 김다은 2012/12/25/
[다일공동체] 다일공동체 수도회, 남자 수사 세워 고석표 2009/09/14/
[다일공동체] 777인 CEO들, 노블리스 오블리제 실천 최창민 2008/07/08/
[다일공동체] 다일공동체, 무의탁 노인들과 거리성탄예배 최창민 2007/12/25/
뉴스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