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랑의교회, 광장에 기쁨의 성탄목 점등
북한에 세워졌던 2850개 교회 이름을 트리 장식에 새겨 넣어
 
김철영   기사입력  2021/11/15 [15:51]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지난 14일 교회 앞 마당인 사랑글로벌광장에 성탄목 점등식을 가졌다.

▲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지난 14일 교회 앞 마당인 사랑글로벌광장에 성탄목 점등식을 가졌다.     © 뉴스파워

  

기쁨의성탄목은 높이 17미터 바닥지름 6.2미터로 서초구 지역 주민은 물론 반포대로를 지나는 시민들에게 예수님의 탄생을 알리며 기쁨의 성탄을 함께 나누는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기쁨의성탄목에는 북한 교회의 회복과 복음적 평화통일을 소망하는 마음을 담아 광복 전에 있었던 북한에 세워졌던 2850개 교회 이름을 트리에 새겨 넣어 장식했다. 하루 빨리 북한 교회가 회복되어 온전한 예배가 회복되기를 바라는 성도들의 간절한 바람을 담은 것.

▲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지난 14일 교회 앞 마당인 사랑글로벌광장에 성탄목 점등식을 가졌다.     © 뉴스파워

  

오정현 목사는 기쁨의성탄목을 통해 교회 마당을 오고가는 모든 이들이 코로나로 고단했던 2021년 한 해를 위로 받고 희망의 새해를 맞이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성탄의 기쁨이 부족함은 넘침으로 절망은 소망으로 사망은 생명으로 바뀌는 무한 은혜가 있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지난 14일 교회 앞 마당인 사랑글로벌광장에 성탄목 점등식을 가졌다.     © 뉴스파워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1/15 [15:51]   ⓒ newspower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