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 정준모 교수의 신학적 사색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0년 추수감사절 아침에 드린 기도문
감사의 열매를 맺는 천국 나무가 되게 하소서
 
정준모   기사입력  2020/11/28 [06:21]

 

▲ 코로나 위기 상황 속에서 추수감사절은 또 하나의 위기요 감사이다. "감사 중에 겸허하며, 위기 속애 감사"하는 역설적 진리와, 물질의 풍요를 지향하는 이 시대의 세속적 가치관에 물들어가는 다음 세대를 바라보며   오직 주님의 자비와 긍휼을 구할 뿐이다. 세계와 미국 그리고 대한민국의 장래를 오직 하나님께 맡길 뿐이다. 사진: 스트림. org 제공© 뉴스파워 정준모

 

 

모든 복의 근원이신 주님,

주님은 모든 생명의 근원이시며,

주님은 모든 은혜의 근원이십니다.

 

저 동녘에 떠오르는 태양을 창조하시고,

추수감사절의 아침을 여는 햇살도

아직도 곤한 잠, 늦잠 자는 자녀들도

주님이 근원이시고 주인이십니다.

 

주님은 나의 생명과 존재의 시작이십니다.

어머니의 태아로, 자녀를 낳은 아버지로

손자, 손녀의 대를 잇게 하신 주님이시여,

주님은 나의 존재의 의미와 가치

삶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관하신

알파요 오메가이십니다.

 

누구보다 먼저 일어나 텔레비전을 켜는

철모르는 손자의 앞길도 이끄실 주님

나의 수명의 연한 얼마인지 모르나

하나님의 계획과 섭리는 흩뜨러짐 없이

흘러가는 생명의 물줄기가 되게 하소서.

 

역사의 주인이시여, 한 가정의 주관자시여

미국 땅의 또 다른 정착자로,

신앙의 둥지를 찾는 청교도 순례자의 믿음으로

인내, 감사하며 믿음으로 살아

믿음의 명문 가문 400년의 역사를 이 땅에

쓰게 하소서,

 

2020년의 코로나 팬더믹의 불확실성,

2020년의 미국 대선 이후의 심각한 갈등,

2020년의 전세계의 경제위기의 절망감,

2020년의 대한민국의 미래의 불투명성,

, 창조의 주님, 섭리의 주님이시여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추수감사절의 의미를 잃은 낙엽처럼

따뜻한 가족 품을 잃어버린 걸인,

한 평의 창살 속에 갇힌 죄수

죽음의 절벽 끝에 선 환자

육은 살았으나 절망의 나락에 선 뭇 인생

오 주여, 저들에게 자유, 해방, 용기, 삶을 주소서,

 

2020년 추수감사절, 저의 인생의 빛이 되셔서

감사하며 살게 하소서.

감사를 나누며 살게 하소서

감사의 열매를 맺는 천국 나무가 되게 하소서.

2020년 코로나 상황 속에 추수감사절의
이른 아침 동녘의 빛 아래 기도드립니다.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정준모 목사 《선교학박사(D.Miss)와 철학박사(Ph. D)》현, 콜로라도 말씀제일교회(Bible First Church) 담임, 국제개혁신학대학교 박사원 교수, 국제 성경통독아카데미 및 뉴라이프 포커스 미션 대표, 콜로라도 타임즈 칼럼니스트, 뉴스파워 미주 총괄 본부장, 전 대구성명교회 22년 담임목회 및 4200평 비전센터 건축 입당, 전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장, CTS 기독교 텔레비전 공동대표이사, GMS(세계선교이사회)총재,GSM(미국 선한목자선교회)전 국제부대표 및 현 고문, 전 교회갱신협의회 대구 경북 대표, 한국 만나(CELL)목회연구원 대표, 총신대학교 개방, 교육 재단이사, 백석대학교, 대신대학교 교수 역임, 대표 저서, ≪칼빈의 교리교육론》,《개혁신학과 WCC 에큐메니즘》, 《장로교 정체성》,《기독교 교육과 교사 영성》 《생명의 해가 길리라》,《21세기 제자는 삶으로 아멘을 말하라》 등 30여 졸저가 있습니다. 자비량 집회 안내:농어촌, 미자립, 선교지 “상처입은 영혼 -치유 회복 부흥집회”를 인도합니다(기사 제보 및 집회 문의 연락처 jmjc815@hanmail.net, 719.248.4647)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28 [06:21]   ⓒ newspower
 
정준모 목사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