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1.30 [16:11]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가을산에서 겨울산을 봅니다"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소강석

 

가을산에서 겨울산을 봅니다. 겨울의 노래도 부르고요.”

▲ 산을 좋아하는 소강석 목사     © 소강석

 

추석을 맞아 오랜만에 기도원에 갔습니다. 기도원에 가니까 홍장로님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었습니다. 교회에서 본 홍장로님과 기도원에서 본 홍장로님이 너무 다르게 보였습니다. 홍윤기 목사님이 기도원에서 한 달 동안 있었는데, 홍목사님에게 자네가 너무 부럽다고 했더니 이런 대답을 하는 것입니다. “인자요산(仁者樂山) 이라고 했는데 담임목사님은 정말 인자이기 때문에 산을 좋아하시지만 저는 산에 질려버렸습니다. 저는 인자가 아닌 듯합니다.” 정말 저는 원 없이 한 달 동안 그런 곳에서 자유롭게 살아보고 싶습니다.

가을산을 생각하면 저는 장석주 시인의 대추 한 알이라는 시가 떠오릅니다. “저게 저절로 붉

어질 리는 없다 / 저 안에 태풍 몇 개 / 저 안에 천둥 몇 개 / 저 안에 번개 몇 개가 들어서서 / 붉게 익히는 것일 게다 / 저게 저 혼자 둥글어질 리는 없다 /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 저 안에 땡볕 한 달 / 저 안에 초승달 몇 날이 들어서서 / 둥글게 만드는 것일 게다 / 대추야 / 너는 세상과 통하였구나

▲ 예장합동 제105호 총회장으로 총회와 한국교회를 이끄는 소강석 목사(우). 좌측은 직전 총회장 김종준 목사     © 소강석

 

저는 기도원에서 하룻밤을 머물고 다음날 알밤을 주우러 갔습니다. 고요한 가을산에서는 알밤이 익어가는 소리가 들리는 것만 같았습니다. 가을산의 알밤에도 햇볕이 스미고 이슬이 젖고 별빛이 담겨 있을 것입니다. 아니,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 초승달 몇 날이 남겨서 둥글게 익어갔을 것입니다.

가을산에서 알밤을 주우면서 유년시절의 추억이 떠올랐습니다. 정신없이 알밤을 줍고 나니까 허리가 아팠지만, 그래도 재미있었습니다. 알밤 안에 담겨 있을 햇볕을 느끼고 이슬을 만지고 천둥과 벼락, 초승달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제 인생도 그렇습니다. 저는 잘 정돈된 정원에서 핀 꽃이 아닙니다. 거친 광야에서 비바람에 젖고 천둥을 맞고 초승달을 바라보며 피어난 외로운 야생화와 같습니다. 농부들이 작물로 키운 알밤이 아니라 야산에서 혼자 이슬에 젖고 벼락을 맞고 초승달을 바라보며 익어간 산밤과 같습니다. 변방의 비주류로 출발해서 세계 최대 장로교단을 대표하는 총회장이 된 것입니다.

▲ 예장합동 제105회 총회장     © 소강석

 

그러나 가을산의 알밤 속에 햇볕과 이슬이 담겨 있고, 천둥과 벼락, 초승달의 기억이 다 담겨 있는 것처럼, 제 안에도 인생의 희로애락이 다 담겨 있습니다. 아니, 야생마처럼 거친 황야를 달려온 사명자의 땀과 눈물과 혼이 담겨 있습니다. 저는 지금까지 오로지 주님만 바라보고 교회만 바라보고 성도만 바라보며 달려왔습니다. 앞으로도 오직 주님의 영광과 한국교회 세움을 위해서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칠 것입니다.

아직 중년이긴 하지만 더 깊은 가을로 접어들고 언젠가 제 인생에도 겨울이 올 것입니다. 그때 눈 내리는 겨울산을 바라보면서 이런 고백을 하고 싶습니다. “하나님, 제 안에는 햇볕이 스며있고 이슬이 젖어있고 천둥과 바람이 담겨 있습니다. 아니, 외로운 초승달의 기억이 있습니다. 그 모든 인내와 아픔, 슬픔과 기쁨, 희로애락은 주님의 영광과 교회 세움을 위한 것이었습니다.

▲ 예장합동 제105회 총회장 소강석 목사가 축도하고 있다.     © 소강석

이제 제 인생에도 겨울이 오고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행복합니다. 제 안에는 오직 주님 한 분만으로 충만하고, 저의 인생은 주님 한 분만을 위한 사명의 길이었으니까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10/04 [09:09]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싸움의 대상을 바로 정해야 합니다" 소강석 2020/11/29/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우리 함께 귤 따러 가요 소강석 2020/11/22/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가치보다 중요한 것이 전략일 때도 있습니다" 소강석 2020/11/15/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한미 우호증진 역할 할 것” 김철영 2020/11/10/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영택트 시대를 선도하며 재부흥 시대를 열어가야 합니다” 소강석 2020/11/08/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우리는 거룩한 생산적 소비자들입니다" 소강석 2020/11/01/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영혼 아포리즘]"낙엽에 내 마음을 새긴다" 소강석 2020/10/25/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새로운 부족사회가 오고 있다 합니다" 소강석 2020/10/11/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가을산에서 겨울산을 봅니다" 소강석 2020/10/04/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저는 병을 앓고 있어요" 소강석 2020/09/27/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저는 주님이 부르셔서 세워주신 목사입니다" 소강석 2020/09/06/
[소강석 목사] “우리의 계절은 희망입니다" 소강석 2020/08/30/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지금은 사랑하고 치유해야 할 때입니다” 소강석 2020/08/23/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서로 상처주고 분열시키는 파괴적 문화 끝내야" 소강석 2020/08/16/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마음이 떨리고 떨렸습니다" 소강석 2020/08/09/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박지원 국정원장을 '존경한다'고 한 세 가지 이유는…” 김철영 2020/08/06/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고요한 정적이 삶을 덮어오기 전… 소강석 2020/08/02/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여름과 가을 사이에서 부르는 노래” 소강석 2020/07/26/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돌다리도 두들겨가라는 시그널을 받았습니다” 소강석 2020/07/19/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물 위에 비친 달을 잡으려다 물에 빠져 죽으려합니까?” 소강석 2020/07/12/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