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2.05 [21:34]
"법궤를 담았던 목재, 싯딤나무의 생명력"
뿌리가 물기에만 닿아 있으면 살아나
 
김철영
이스라엘에서 활동하고 있는 유대학연구소장 이강근 박사가 싯딤나무의 생명력을 설명했다.
▲ 법궤를 담는 목재로 사용됐던 싯딤나무     © 이강근

이 박사는 21일 자신의 SNS에 무너져 있는 싯딤나무 사진을 올리고 "넘어져서도 뻗어나간 뿌리가 물기에만 닿아 있으면 살아남는다."고 설명했디.

이어 "주로 물이 흘러가는 와디가에 군락을 이룬다."며 "광야를 지나다 싯딤나무만 보면 시선이 가고 고목만 보면 발길이 멈춰진다"고 했다.

이 박사는 "우기철에 흘러가는 물기를 머금고 메마른 건기를 견디어 낸다."며 "지상에서는 볼 수 없는 땅밑의 생명력에 경외심이 느껴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특히 "법궤를 담았던 목재가 바로 이 싯딤나무"라고 설명했다.
▲ 이스라엘 이강근 박사(유대학연구소장)가 가나안 토종 광야의 베두윈 양치기개와 같이 서 있다.     ©이강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09/21 [08:11]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싯딤나무] "법궤를 담았던 목재, 싯딤나무의 생명력" 김철영 2020/09/21/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