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5.31 [15:04]
‘예수살기’, “기억하라 오월정신”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성명서 발표
 
김현성

  

전국예수살기18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성명서를 발표하고 광주학살의온전한 진상규명과 민주시민들에게 평등평화의 대동세상을 이룰 것을 호소했다.

▲ 40년을 밝혀온 5.18 저항의 역사     ©5.1840주년기념행사준비위원회

 

 

예수살기는 성명에서 누가 광주 도발을 계획했는지, 누가 부대이동을 지시했는지, 누가 발포명령을 내렸는지, 누가 시민들을 무차별 학살하라 했는지, 주검들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명쾌하게 밝혀야 한다.”문서와 증언은 무수히 많다.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책임은 막중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또한 광주민중항쟁이 남긴 교훈은 명백하다. 너희도 똑같이 그런 세상을 만들라는 명령이다. 한없이 부끄럽지만, 우리가 역사의 길을 포기하지 않고 걷는 이유라며 광주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다시 옷깃을 여미며 정신을 새로이 한다. 그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기를 다짐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예수살기 성명서 전문.

 

광주민중항쟁 40주년에

 

기억하라 오월정신, 꽃피어라 대동세상

 

광주의 피가 온 겨레를 적신 지 40년이다. 성서에서 ‘40’은 때가 꽉 찬 수이다. 그러나 광주항쟁 40은 완성은커녕 누더기가 되어있다. 희생자들이 켜켜이 한을 쌓아가는 사이, 가해자들은 사실을 은폐하고 궤변을 일삼으며 뻔뻔히 호가호위한다. 심판이 철저하지 못한 결과다.

 

하여 광주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진상을 온전히,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누가 광주 도발을 계획했는지, 누가 부대이동을 지시했는지, 누가 발포명령을 내렸는지, 누가 시민들을 무차별 학살하라 했는지, 주검들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명쾌하게 밝혀야 한다. 문서와 증언은 무수히 많다.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책임은 막중하다.

 

거기에 꼭 덧붙일 일이 있다. 미국의 당시 역할규명이다. 학살 범죄의 개입 여부와 정도를 밝혀야 한다. 미국의 민낯을 제대로 파헤쳐야 한다. 그리해야 지금도 한반도를 옥죄고 있는 민족모순의 속살을 드러낼 수 있다.

 

이처럼 진실이 소상히 드러날 때 비로소 광주항쟁은 완성될 수 있다. 가해자를 심판하고 피해자를 제대로 위무할 수 있다. 5·18을 역사의 자리에 온전하게 세울 수 있다. 항쟁 때 자식을 잃은 부모, 고문당해 인생이 망가진 피해자들, 신음과 고통 속에 평생을 보낸 가족들이 한을 풀 수 있다.

 

예수교인이 십자가에 달려 피 흘린 예수를 푯대 삼아 살듯이, 오늘 우리는 그날 광주 동포들이 흘린 핏값으로 살고 있다. 잔악한 탄압에 맞서 피어난 숭고한 저항은 이 땅 민주시민의 정신토대이자 결기와 꿈이 되었다. 우리는 당당하게 민주를 말하며 민중이 주인 되는 평화통일을 외친다. 모두 광주시민의 희생 덕이다.

 

1980526일 밤부터 마지막까지 도청을 지킨 의인들을 특별히 기억한다. 그들은 피하지 않았다. 학살범들이 자신을 정당화할 빌미를 주지 않았다. 결사각오의 저항과 희생 덕에 이 나라 민주주의는 회생했다. 살아남은 자들의 부끄러움은 이 땅 민주주의를 추동하는 동력이 되었다. 1987년 유월항쟁과 2016년 촛불항쟁의 기폭제가 되었다.

 

우리는 또 학살범들이 초기에 작전상 후퇴한 후의 광주를 특별히 기억한다. 실로 자랑스러운 민중 해방구였다. 너나없이 소유를 바쳐 공동체를 일구었다. 총이 즐비했지만 단 하나의 사건·사고도 없었다. 은행도 마을금고도 멀쩡했다. 주먹밥 인심이 모두를 신나게 했다. 통곡 속에서도 헌혈은 줄을 이었다. 예수교인이 늘 고대하는 하나님 나라가 펼쳐졌다. 대동세상(大同世上)이었다.

 

광주민중항쟁이 남긴 교훈은 명백하다. 너희도 똑같이 그런 세상을 만들라는 명령이다. 한없이 부끄럽지만, 우리가 역사의 길을 포기하지 않고 걷는 이유다. 광주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다시 옷깃을 여미며 정신을 새로이 한다. 그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기를 다짐한다. 확고한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분단과 식민지배를 허물고 차별을 철폐한 대동세상을 기어이 이루겠다. 그러므로 우리는 요구한다.

 

광주학살의 진상을 온전히 규명하라!

미국은 자신의 역할을 자백하고 사과하라!

민주시민들이여 평등평화의 대동세상을 이루자!

5·18 영령이시여, 이 땅을 돌보소서.

 

2020518

전국예수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05/18 [16:44]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5.18광주민주화운동] 5·18민주화운동 40주년 및 UN/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등재 9주년기념행사 열려 김현성 2020/05/18/
[5.18광주민주화운동] ‘예수살기’, “기억하라 오월정신” 김현성 2020/05/18/
[5.18광주민주화운동] <포토뉴스> 문재인 대통령,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곽종철 2020/05/18/
[5.18광주민주화운동] [詩]오월, 그날 아침에 김철영 2020/05/18/
[5.18광주민주화운동]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예배 드려 김철영 2018/05/20/
뉴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