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1.14 [13:02]
며느리는 또 다른 딸
두상달 장로(가정문화원 이사장) 부부행복칼럼
 
두상달

 

상냥한 며느리가 사랑받는다. 우둔하고 퉁명스러운 것보다 상냥한 것이 나은 것이다. 그래서 곰보다 여우가 낫다라고 한다. 예쁜 짓 하면 예쁨을 받는다. 그래서 다 자기 하기 나름이라고 말한다.

한번은 한 제자가 찾아왔다. “선생님, 고부 관계가 조금은 힘들었는데 지금은 시어머니 모시기가 참 쉬워졌어요라고 한다.

 

먹는 것 가지고 마음 상하고 식사때에도 서운하다. 시어머니는 숟가락 하나를 놓으면서도 아들 것만 챙긴다. 며느리 것은 생각지도 않는다. 그런 것들이 늘 서운했고, 시어머니가 미웠다. 말도 하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은 마음을 바꾸었다는 것이다. 고부간에 둘이만 있을 때면 다가가서 어깨와 팔다리를 주물러 드리기도 하며 내숭을 떤다. 어떤 때는 일부러 시어머니 무릎을 베고 누워서, “참 좋다. 어머니가 제일 좋더라하면서 아양을 떤다는 것이다. 속된 말로 알랑방귀를 좀 떨었더니 고부 관계가 좋아졌다는 것이다.

 

예쁜 짓 하면 예쁨을 받는다. 그래서 다 자기 하기 나름이라고 말한다.

고부갈등은 지구촌 모든 여자들이 치르게 되는 열병이기도 하다. 고부갈등은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동서양과 고금을 막론하고 존재한다. 이브의 장수비결은 시어머니가 없었기 때문이라는 농담이 있다.

 

부모가 자녀들의 행복한 생활을 깨는 경우가 많다. 시집 보낸 딸을 떠나 보내지 못함으로 자녀의 행복을 깨는 친정부모도 있다. 결혼 후 가장 친밀한 관계가 친정식구가 아니라 이제는 남편이 되어야 한다. 자녀가 결혼한 후에 부모는 옆으로 비켜 주어야 한다.

 

결혼은 독립된 한 가구를 이루는 것이다. 그런데 독립시키지 않고 부모들이 개입함으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혹자는 아침밥이나 먹여서 출근 시키는지 채근하기도 한다. 설마 제 신랑 굶겨 죽이겠는가. 노파심을 버려라. 본인들에게 별 문제가 아닌데도 부모들이 관여하거나 끼어들므로 문제가 커지거나 감정이 상해 파경을 맞은 경우가 많다.

 

부부란 부딪히기도 하고 꼬이기도 한다. 그랬다가 풀리기도 하며 모난 부분들이 줄어들면서 상대를 이해하게 되고 조화를 이루어 가는 것이다. 부부간의 갈등을 통해 서로 성숙해지는 것이다. 부부간이야 말로 가장 좋은 인간관계의 훈련장이다.

 

내가 어떻게 키운 자식인데 네가 들어와 호강을 하느냐.”

어떤 여인은 며느리에게 아들을 빼앗긴 것 같은 서운한 감정에 한없이 서글픔을 느낀다. 자신의 무거운 짐을 덜어준 것은 전혀 생각하지도 않는다. 아들의 팬티며 내복, 양말 안 빨아주고 아침에 깨우는 일에 신경 안 쓰는 것만도 감사해야 할 일이다. 고부간의 사랑은 서로의 영역을 인정하고 침범하지 않는 것이다.

며느리는 내가 잘해 주어야 할 또 다른 딸이다. 며느리의 행복이 아들의 행복이고 아들의 행복이 곧 나의 행복이기 때문이다.

 

▲     ©두상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8/01 [07:35]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두상달 장로] [부부행복칼럼]재치 있게 공격해라 두상달 2019/11/12/
[두상달 장로] 부부싸움의 공소시효는 24시간 두상달 2019/11/07/
[두상달 장로] “사랑해, 당신이 최고야!” 두상달 2019/11/02/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머리로 말하고, 가슴으로 듣고 두상달 2019/11/01/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결혼을 다시 한다면 두상달 2019/10/31/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남편은 목표, 아내는 관계 두상달 2019/10/23/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바꿔봐도 마찬가지 두상달 2019/10/19/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급증하는 가정해체 두상달 2019/10/14/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나와 너무나 다른 당신 두상달 2019/10/12/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어법이 다른 남녀 두상달 2019/10/09/
[두상달 장로] 서로 다른 사랑의 방정식 두상달 2019/10/07/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천생연분, 평생 웬수?! 두상달 2019/10/05/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콩깍지 벗겨지니 환장커플 두상달 2019/10/01/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파국으로 가는 단계 두상달 2019/10/01/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결혼에도 면허증이 필요해 두상달 2019/09/29/
[두상달 장로] 남자들의 행복은 뱃속에 있다 두상달 2019/09/24/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싸우며 정들며 사는 부부 두상달 2019/09/23/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서로 다른 욕구와 본능 두상달 2019/09/18/
[두상달 장로] 사냥하는 남자, 둥지 안 여자 두상달 2019/09/12/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수다 아니면 무슨 낙으로 두상달 2019/09/07/
뉴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