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0.24 [10:01]
해남군, 중국 이어 베트남과 국제교류 추진
베트남 후보 도시 대상 전문가 멘토링 진행, 7월 중 최종 확정
 
곽종철

 

▲ 해남군 청사 전경     © 뉴스파워

 

해남군이 중국 옹원현에 이어 베트남 지방정부와의 국제교류를 추진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군은 민선7기 출범이후 국제교류 활성화와 다변화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행정 교류는 물론 인적 자원와 농수산업, 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가능한 베트남과의 국제 교류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

 

베트남은 노동 자원이 풍부하고, 경제 성장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안정적인 계절근로자 확보와 농수산업 기술교류 및 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제 교류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따라 전문가 등 자문을 거쳐 다양한 도시에 대한 교류 가능성을 검토해 오고 있는 가운데 지난 9일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교육지원부 멘토링 사업을 통해 국제교류 멘토링 2차 회의가 열렸다.

 

회의에서는 백용훈 서강대 교수가 멘토로 참석해 해남군의 지리적 특징과 국제교류 방향에 맞는 교류도시를 찾고 추천도시별 특색과 연계성 등을 중점 검토했다.

 

또 결혼 이주여성으로 베트남과 국제교류를 위해 임명된 김투이 국제명예협력관도 참여해 베트남 현지상황에 대한 의견을 생생하게 듣는 등 전문가와 현지 사정을 가장 잘 아는 협력관의 쌍방향 의견을 수렴하는 멘토링 코칭이 진행됐다.

 

해남군 국제교류 주요 후보지로는 베트남 땅끝으로 불리고 실제 지형적으로 유사한 까마우성을 비롯해 민간교류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고 이주여성 출신이 가장 많은 껀터시 지방도시 내 오몬군과 톳놋군이 대상에 올랐다.

 

해남군은 6월까지 멘토링 사업을 통해 각 도시들에 대한 교류 협력 가능성을 분석한 후 7월 중 최종 교류 예정 도시를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해남군은 지난 1999년 중국 광둥성 옹원현과 자매결연을 맺어 상호방문 등을 통해 20년간 다양한 분야의 국제교류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뉴스파워 전남본부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5/16 [15:58]  최종편집: ⓒ newspower
 
뉴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