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7.18 [11:02]
[소강석 목양칼럼]꽃이 진다고 잊으랴
소강석 목사 목양칼럼
 
소강석

 

봄이 깊어가면서 어디를 보아도 다 꽃입니다. 산과 들에도, 거리와 공터에도 다 꽃이 피어납니다. 꽃은 아름다움의 절정이요, 생명의 향기로운 노래입니다. 아무리 기분 나쁜 사람도 꽃을 발로 차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꽃을 보면 누구나 마음이 따뜻해지고 잠시나마 행복한 상념에 잠기게 될 겁니다.

▲ 침묵 가운데서 눈물로 기도하는 소강석 목사     ©뉴스파워


요 근래에 뒷산을 몇 번 다녀왔습니다. 뒷산을 갈 때마다 화사하게 핀 진달래를 보는 행복이 보통 크지가 않습니다. 누군가가 그랬던가요, 꽃에도 마음이 있다고요. 그래서 제 마음 속에 피어있는 영혼의 꽃이 연분홍 진달래꽃과 무언의 대화를 나누곤 합니다. 가장 먼저 피었지만 가장 오래까지 시들지 않고 꽃잎을 자랑하고 있는 진달래에 눈길이 갔습니다. 그 진달래를 축복 하곤 했지요. 그러나 가장 수명이 긴 꽃도 언젠가는 지고 말 것입니다. 아니, 비가 오고 바람이 세차게 불면 꽃의 아름다움을 노래할 여유도 없이 금방 져 버리겠지요. 그래서 화무십일홍 권불십년 (花無十日紅 權不十年)이라는 말이 있지 않습니까? 우리교인들도 꽃처럼 화사하게 빛나던 젊은 성도들이 이제는 어느덧 중년이 되고 노년이 되어가는 모습을 봅니다. 저도 거울 앞에서 넥타이를 맬 때마다 탱탱하고 생기 있던 목이 어느덧 주름이 지고 조금씩 쳐지는 것을 보면서 서글픈 마음이 들 때도 있습니다. “아, 내 인생의 꽃도 지고 있지 않는가.” 그러나 아닙니다. 저의 전성기는 이제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꽃이 져도 잎사귀가 무성해지고 풍성한 열매를 맺는 것처럼 제 인생도 이제 시작입니다.

그래서 제가 쓴 ‘꽃밭 여행자’라는 시에서 이렇게 노래하였습니다.
“황무지를 거닐며 꽃씨를 뿌릴 때 / 눈물이 바람에 씻겨 날아갔지 / 봄을 기다리는 겨울 나무처럼 / 가슴에 봄을 품고 황야의 지평선을 바라보았어 / 잠시 꽃밭을 순례하고 싶어 / 벚꽃나무 아래서 하얀 꽃비를 맞으며 섰을 때 / 꽃잎은 나에게 보내어진 연서였음을 알았던 거야... (중략) 꽃잎들의 연서를 손에 쥐고 / 홀로 먼 길을 떠나온 외로운 꽃밭 여행자 / 어느새 해가 저물어 붉은 노을이 질 때 / 문득 울컥하고 눈물이 쏟아진다 / 눈물은 이슬이 되고 / 이슬은 다시 꽃잎으로 피어나리니 / 나도 하나의 꽃잎이 되어 그대의 창가로 날아가고 싶어 / 노을 물드는 꽃밭에 꽃잎으로 떨어지고 싶어.”

그렇습니다. 꽃이 진다고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아니지요. 봄꽃이 지면 다시 여름꽃이 피고, 가을꽃, 겨울꽃이 피어납니다. 그리고 다시 봄이 되면 봄꽃들이 만발하지요. 아니, 그 봄꽃들이 다시 떨어진다 하더라도 꽃밭에 떨어지고 꽃잎으로 떨어지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그 꽃잎은 또 다시 다른 꽃잎을 만들어내지요. 그래서 정호승 시인은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다 / 별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다”고 노래하였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노년이 되고 제 인생의 꽃잎도 다 떨어지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저의 꽃잎은 또 다른 꽃잎을 만들어 낼 것이고 또 다른 꽃밭 세상을 만들어내어 더 많은 꽃밭 여행자가 찾아오게 할 것입니다.

특별히 제 가슴 속에 새겨진 그 수많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어찌 잊을 수 있겠습니까? 가락동 23평 지하상가에서 처음 교회를 개척하였을 때 저를 믿고 따라와 주고 눈물로 헌신하며 오늘까지 함께 해 준 교인들을 제가 어찌 잊을 수 있겠습니까? 지나온 목회 여정을 돌아보면 아슬아슬한 부분도 있었고 풍비박산 날 위기도 있었지만, 함께 비를 맞고 눈보라를 맞으며 오늘 여기까지 왔습니다. 그리고 새에덴의 전성기는 이제 시작되고 있습니다. 새에덴의 개척기와 부흥기를 함께 이끌었던 성도들도 대부분 중 · 노년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백설희의 노래를 다시 리메이크해서 불렀던 이선희의 ‘봄날은 간다’의 가슴저미는 대목처럼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져도 같이 울던” 성도들을 어떻게 제가 잊을 수 있겠습니까? 저는 ‘봄날은 간다’라는 노래가 항상 가슴에 인각 되어 있는데 가사를 이렇게 역설적으로 바꾸어 부르곤 합니다.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져도 같이 웃는 알뜰한 그 헌신에 봄날은 온다.” 그때 마다 지금까지 저와 함께 했던 성도들을 가슴 속에 안고 부릅니다.

언젠가 우리 성도들도 꽃처럼 지는 날이 오겠지요. 그렇다고 제 가슴에 꽃으로 피었던 성도들을 어찌 잊을 수 있겠습니까? 사도 바울도 죽을 때까지 브리스길라와 아굴라 부부를 잊지 못하였던 것처럼, 저도 함께 헌신해 주었던 성도들을 잊지 못할 것입니다. 혹시 저보다 먼저 떨어진 꽃잎들이 있다 하더라도 저는 그 꽃잎들을 가슴에 품고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니, 제 인생의 마지막 꽃잎이 떨어지는 날이 온다 해도 제 눈동자에는 사랑하는 성도들과 함께 보냈던 그 화사하고 아름다운 봄날이 어른거릴 것입니다. 오직 사랑과 감사의 회상만이 눈동자에 이슬처럼 고일 것입니다.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지 않을 것입니다. 별이 진다고 그대를 잊지 않을 것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4/21 [07:58]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소강석 목사] [포토]소강석 목사, 예장합동 104회 부총회장 후보 등록 김철영 2019/07/15/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부총회장 후보 등록 김철영 2019/07/15/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칼럼] 그 섬에 가고 싶다 소강석 2019/07/14/
[소강석 목사] [소강석 칼럼]살아온 은혜, 살아갈 은혜 소강석 2019/07/07/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동성애 합법화 막아야" 김현성 2019/07/02/
[소강석 목사] 예장합동 경기남노회, 소강석 목사 부총회장 후보 추대 김철영 2019/07/01/
[소강석 목사] 경기남노회, 소강석 목사 부총회장 후보 추대 김철영 2019/07/01/
[소강석 목사] 이야기 소년과 라디오 소강석 2019/06/30/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양칼럼]DMZ 안에 피어난 꽃 소강석 2019/06/23/
[소강석 목사] 새에덴교회 당회, 소강석 목사 제104회 부총회장 출마 결의 김철영 2019/06/16/
[소강석 목사] 아쉬울수록 추모의 마음은 깊어지다 소강석 2019/06/16/
[소강석 목사]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 13년 소강석 2019/06/09/
[소강석 목사] 시든 꽃은 가슴에서 핀다 소강석 2019/06/02/
[소강석 목사] 감탄사가 감탄의 삶을 만든다 소강석 2019/05/26/
[소강석 목사] 좋은 추억이 좋은 삶을 만든다 소강석 2019/05/19/
[소강석 목사] 시인은 어머니를 가슴에 묻는다 소깅석 2019/05/12/
[소강석 목사] 소강석, [사막으로 간 꽃밭 여행자]출간 김현성 2019/05/06/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목양칼럼]비와이 스타일 소강석 2019/05/05/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부총회장후보 추대된다 김철영 2019/04/28/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양칼럼]살아 있으니까 아프다 소강석 2019/04/28/
뉴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