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7.20 [16:18]
[두상달 건강가정 칼럼] 짝짓기
두상달 장로(가정문화원 이사장)의 행복한 가정 만들기 칼럼
 
두상달

 

▲ 김영숙 권사와 두상달 장로.     ©뉴스파워

방송채널에서 꾸준히 인기를 모으는 이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남녀가 이름대신 번호로 남자1’ ‘여자1하면서 12명의 남녀가 호수별로 만남을 갖는다. 최종적으로 마음에 드는 상대의 호수를 찍어 서로 맞으면 짝이 되는 것이다. 짝짓기는 예나 지금이나 동물 최고의 관심사다. 인간도 동물이니 짝짓기에 대해서는 다른 동물들과 다를 바가 없다. 그런데 인간은 동물과 달리 한 번 짝짓기를 마치면 평생을 같이 가야한다.

 

문제는 짝을 바꾸고 싶은 사람이 넘쳐난다는 데 있다. 한 번 정해진 짝을 바꾸기 위해 이혼이라도 불사하겠다고 수작을 부린다. 장수시대는 인간의 행복의 연장일수도 있지만 갈등의 연장일 수 도 있다. 짝짓기가 잘 되면 인생이 행복하지만 그렇지 못한 만남은 지옥같은 삶이 될 수 도 있기 때문이다.

 

콩깍지가 씌어서 짝을 이룬다. 그런데 그 콩깍지는 벗겨지게 되어있다. 콩깍지 벗겨지면서 갈등이 시작되는 것이 인간지사이다. 고진감래라는 말이 있다. 고통 끝에 행복이 온다. 갈등이 없는 행복은 진정한 행복이 아니다. 부부란 애증의 경계선상을 오가면 살아가는 것이다. 사랑이 미움으로 변했다가도 정이 들고 미운정 고운정 쌓여 안스러움과 측은지심이 생기면서 다시 좋아지는 관계가 진짜 부부다. 그런 세월을 겪기도 전에 짝이 싫다고 아우성치면서 갈라서는 풍토가 참으로 안타깝다.

 

반면 100세 시대를 살다 보니 참고 사는 것이 더 힘들 수 도 있다. 20년이상 맘고생하며 살았는데 남은 40~50년은 맘 편히 살겠다는 아내들이 반란을 일으키고 있다. 바로 황혼이혼이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 이유 있는 반항이겠지만 방치하기에는 개인이나 국가 모두 엄청난 손실이다.

특히 남자에게 있어 황혼이혼은 치명적이다. 생명의 연장이 아니라 평균 4~7년 정도 생명을 단축하는 일이다. 필자는 전 국민을 상대로 강의를 하면서 수많은 중년 남성들에게 일찍이 주제를 파악하고 변화하라고 강조해왔다. 교육을 통해 개중 개과천선하여 가정의 행복을 이루고 감사를 전해 오는 사람들도 많다. 그런가하면 남자의 자존심을 앞세우며 부엌근처에도 가지 않는 오기를 부리다 뒤늦게 상담해오는 서글픈 사람들도 있다.

<있을 때 잘해>

후회는 항상 한 발 늦게 찾아오는 법이다. 부부란 지상에서 맺어진 30억분의 일의 기막힌 인연이다. 가정의 행복이란 부부가 살아 있는 동안만 누릴 수 있는 한정된 은총이다. 부부는 두 개의 시곗바늘과 같다. 하루에도 몇 번씩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한다. 그러나 두 개의 바늘 중 어느 한 개가 고장나면 제 기능을 못하는 것처럼 어느 한 쪽이 병들거나 세상을 떠나고 나면 가정의 행복도 동작 정지가 되는 것이다.

우리는 일상에서 정말 소중한 것의 소중함을 모르고 살아간다. 인간은 공기가 없으면 단 10분도 살아갈 수 없지만, 평소에는 그 고마움을 느끼지 못한다. 배우자도 마찬가지이다. 곁에 있을 때는 그 소중함을 느끼지 못하고 일상 속에 묻어 버리고 살아간다. 그러다 더 이상 함께할 수 없는 날을 맞이하고 나서야 회한의 슬픔에 젖는다.

있을 때 잘해라는 노래가 있다. 곁에 있을 때 잘해 주어라. 힘 있을 때 사랑하라. 사랑할 수 있을 때 사랑하라. 사랑하고 싶어도 더 이상 사랑할 수 없는 날이 온다. 배우자를 잃는 슬픔은 더 이상 내가 그를 위해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기 때문이다.

어제는 역사이고 내일은 신비이며 오늘은 선물이라는 말처럼 오늘 내 곁에 있는 내 짝에게 최선을 다해라. 그곳에 행복이 있다.

▲     © 두상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3/25 [13:39]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두상달 장로] 이 시대 최고의 신랑감은? 두상달 2019/07/11/
[두상달 장로] 배우자를 깍듯이 모셔라 두상달 2019/07/08/
[두상달 장로] 부부사랑 가계부를 쓰자! 두상달 2019/07/06/
[두상달 장로] 변화하는 가정에 위기가 없다 두상달 2019/07/02/
[두상달 장로] 아무리 생각해도 내 딸이 아까워 두상달 2019/07/01/
[두상달 장로] 영원한 것은 없다 두상달 2019/07/01/
[두상달 장로] 남편들이여! 짐승이 아니라 연인으로 다가가라 두상달 2019/07/01/
[두상달 장로] 이 시대 최고의 신랑감은? 두상달 2019/07/01/
[두상달 장로] 환상커플? 환장커플? 3년 안에 결정된다 두상달 2019/06/22/
[두상달 장로] [두상달 행복부부칼럼] 그림의 떡 두상달 2019/06/12/
[두상달 장로] 마음속 유치한 어린아이를 보듬어라 두상달 2019/06/06/
[두상달 장로] 선한 사냥꾼으로서 행동하라 두상달 2019/06/06/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부부는 함께 달리는 파트너 두상달 2019/06/02/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가정은 1차 사역지 두상달 2019/06/02/
[두상달 장로] 마음속 유치한 아이를 보듬어라 두상달 2019/05/24/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기대 지수를 낮춰라 두상달 2019/05/10/
[두상달 장로] [두상달 칼럼]치매없는 건강한 노년 두상달 2019/05/10/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나이가 들어도 남자는 굶주린 늑대 두상달 2019/05/09/
[두상달 장로] [두상달 부부행복칼럼]남편 기 살리기 두상달 2019/05/09/
[두상달 장로] 남편의 정답이 아내에게는 오답일 뿐 두상달 2019/05/05/
뉴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