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생활/건강파워인터뷰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0.24 [04:02]
게인코리아, 라오스 긴급구호 실시
수재민들을 위한 생필품 지원 및 자원봉사
 
김다은

 


 
 

국제구호개발기구 게인코리아(GAiN Korea, 대표최호영 목사)의 자원봉사팀 38명은 723일 저녁 7(현지시각)에 라오스 남동부 세피안 강의 세남노이 댐이 무너져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돕기 위해 아따쁘 주 싸남싸이 군 수해현장을 찾았다.

▲ 라오스 수해지역 피해자에게 구호품을 전달하는 게인코리아 대표 최호영 목사     ©뉴스파워



팀 리더인 싸이는 "밋쌈판 교회를 중심으로 구호물품을 전달할 예정이었으나, 수재민들이 네 개의 학교와 주위 텐트에 흩어져 있어서 꼭 필요한 사람 우선으로 구호품이 전달될 수 있도록 상황을 파악하고 분배하였다"고 말했다.

하루 일정을 앞당겨 86일부터 12일까지 긴급구호를 실시했다. 철수한 다음 날 비가 많이 와서 싸남싸이 군의 다리 네 개가 무너졌다고 한다. 게인코리아 최호영 대표는 첫날 무지개를 보며 수재민들의 회복에 대한 희망을 품었다. 여러모로 수재민들을 도울 수 있었다. 하루만 더 늦었더라도 싸남싸이 군에서 나오는 다리가 끊어져 고립되어 봉사팀이 나올 수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게인코리아와 현지 자원봉사팀은 팀원인 신싸이 아버지가 시무하고 있는 싸남싸이 군의 밋쌈판 교회와 사택에 머물면서 구호활동을 하였다. 간경화로 치료를 받고 있는 분씨안 목사는 “10년 전에 교회를 짓기 시작했으나 아직 완공되지 않은 상태이다. 자원봉사팀이 교회에 머물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게인코리아 자원봉사팀은 주위 네 개 학교와 군청 주위에 대피해 있는 수재민들(타르힌 마을 129 가족, 타셍짠 48가족, 사몽타이 15 가족, 코콩 143 가족, 마이 144 가족) 479 가족에게 생필품을 전달하였다. 그 외에도 어린이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마련하여 나누어 주었다. 군청 직원 중 한 사람이 필요한 가정 우선으로 균등하게 물품을 나누어 주는 것을 보고 좋은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자원봉사팀은 매일 번갈아 가며 싸남싸이 고등학교, 밋쌈판 초등학교, 밋쌈판 유치원, 우돔싸이 초등학교를 방문하여 길을 평탄화하는 작업을 하고 한쪽에서는 어린이들을 모아 그림그리기와 노래와 율동을 하고 남자들과 어린이들을 위한 이발소를 운영했다.

▲ 게인코리아 자원봉사팀     ©뉴스파워



또한 삼삼오오 흩어져 동네 청소를 하고 수재민 가족텐트나 20명씩 30명씩 모여 있는 학교교실을 방문하여 수재민들의 이야기를 듣고 위로했다.

여섯 명의 가장인 팃빠칸은 집도 논도 쓸려가 버렸고 키우던 가축 10마리도 잃었다. 지금은 먹을 것이 있어 괜찮지만 집에 돌아가고 싶어도 갈 수가 없다. 미래에 대한 걱정으로 잠을 제대로 잘 수가 없다.”고 말하였다. 퐁은 남편과 딸과 손녀 둘을 잃고 실의에 빠져 더 이상 살고 싶은 마음이 없다.”고 말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이들을 조금이나마 더 위로하기 위해서 나오기 전날에는 군청에 마련된 무료급식소에서 청소하고 음식을 만들어서 배분하는 일을 했다.

모든 봉사를 마친 후에 자원봉사팀원들은 한 목소리로 함께 수재민들을 돕는데 조금이나마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감사하다고 고백했다.

몬은 수재민들의 소식을 듣고 마음이 아팠는데 모두가 함께 준비하고 섬기고 사랑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가져서 감사하다. 이 일로 많은 사람들이 라오스를 알게 되고 기도하게 된 것을 감사하다.”고 밝혔다.

선니는 몸이 안 좋아 음식도 못먹고 구호품을 쌓아놓고만 있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가족들의 손을 놓쳐서 생사를 확인하지 못해 근심하는 사람이 있어 다시 가서 위로하고 소망을 잃지 말기를 기도했다고 말했다.

팀원들의 리더 격인 에어반은 물건만 주고 가버릴 수도 있는데 직접 위로하고 실생활을 도와줄 수 있어서 감사하다. 군인들과 기자와 함께 헬기를 타고 이틀 간 고립된 수몰 지역에 들어가서 상황을 볼 수 있었다. 그 지역에는 먹을 음식도 없고 불도 안들어와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군인들이 실종된 사람들을 찾고 있는데 흙속에서 구출하기가 너무 힘들고 진흙 때문에 스캔장비도 제 기능을 못한다고 한다. 사망자 숫자도 늘고 있다.고 전했다.

▲ 게인코리아의 구호품을 전달 받은 댐수해 피해주민     © 뉴스파워




에어반의 말에 의하면 아따쁘 지방관이 723일 오전 10시에 댐의 수위가 높아지고 붕괴될 위험이 있다는 보고를 받고 오후 2시에 주민들에게 대피준비를 하고 물건들을 높은 곳으로 옮기라고 했다.

오후 7시에 댐이 무너졌으며 태풍이 휘몰아치는 듯한 큰 소리와 함께 바위 나무 진흙 등이 큰 물과 함께 휩쓸려오면서 순식간에 힌라쓰 마을을 덮쳤다. 이어서 나자른, 사몽타이, 타셍짠, 타르힌, 마이 마을을 휩쓸고 물이 15-19미터 높이로 치솟아서 집, 짐승, 논밭이 쓸려 나가고 가족을 잃었다. 이 외에도 코콩 마을을 비롯한 18 마을이 수해로 인한 피해를 입었다.

수해지역 중 세 군데가 아직도 고립되어 있는데 300 가족 정도의 수족과 오이족으로 구성되어 있다. 배로 들어가는 것도 쉽지 않아서 헬기로만 접근이 가능하다. 갑자기 비가 오고 물살이 세져서 배가 뒤집힌 적도 있다고 한다.

세피안 강은 매년 홍수가 나기 때문에 그 지역주민들은 예방 방송을 듣고도 별 걱정하지 없이 일반적인 대비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예기치 못한 상황 속에서 그 밤에 거센 물난리가 나서 많은 사람들이 죽고 실종되었다.

어떤 사람은 홍수를 피해 지붕 위에 올라갔다가 독사에 물려 죽는 일도 생겼다. 현재 고립된 지역은 전기도 들어오지 않고 음식도 부족하고 화장실도 샤워할 만한 곳도 없다. 허리까지 쌓여 있는 진흙길을 뚫고 들어가야한다. 어린 아이가 열이 나서 밤새 울어도 뾰족한 수가 없고 설사 환자들도 많다. 89일에 고립된 지역에서 아이가 태어나 헬기로 이송했다.

수재민 대피소도 여러가지 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구호품을 실어 나르는 차에 두 살된 아이가 치이는 사고가 있었다. 고립지역과 수재민 보호지역의 안전을 위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9월이면 학교가 시작되기 때문에 학교 교실에 머물고 있는 수재민들을 한동안 이주시킬 집단촌을 SK측에서 만들고 있지만 약 6600명으로 예상되는 수재민들이 모두 이주하기는 협소하다.

이처럼 어려운 상황 가운데 있는 수재민들을 위해 자원봉사팀장인 싸이는 싸남싸이 주에 들어오기까지 절차가 복잡하여 관공서 네 군데에 허락을 받아야 했으나 잘 통과하여 모든 팀원들이 자원함으로 돕고 섬길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감사하고 가능하면 더 많은 자원봉사자들과 한 번 더 이런 기회를 가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라오스긴급구호 후원계좌번호: 우리은행 267120-02-118373, 우체국 010017-01-025445 (예금주: GAiN)

후원문의: 031-967-0422(게인 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8/26 [16:54]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게인코리아] 게인코리아, 라오스 긴급구호 실시 김다은 2018/08/26/
[게인코리아] 게인코리아, 라오스 수해민 지원 예정 김다은 2018/08/01/
[게인코리아] 게인코리아, 라오스 VGS 교실증축 김다은 2018/06/02/
[게인코리아] 게인코리아, '희망의 멘토링' 멘티 모집 김다은 2018/01/06/
[게인코리아] 게인코리아, 포항 지진피해 대학생 상담 김현성 2017/12/22/
[게인코리아] “지진 이재민에 대한 섬김 인상적” 김현성 2017/12/08/
[게인코리아] 일본 목회자들, 포항 지진피해 현장 위로 방문 이수미 2017/12/05/
[게인코리아] 일본 목회자들, 포항 지진 이재민 위로 이수미 2017/12/05/
[게인코리아] 네팔 최대 일간신문, 게인코리아 후원 트리부반대학교 IT센터 준공식 보도 김철영 2017/12/01/
[게인코리아] 일본 목회자들, 포항지진피해 방문 김현성 2017/12/04/
[게인코리아] 게인코리아, 네팔 학교에 컴퓨터 기증 김철영 2017/12/01/
[게인코리아] 게인코리아,트리부반대학 IT센터 준공 김철영 2017/11/28/
[게인코리아] 게인코리아, ‘희망의 멘토링' 진행 김다은 2017/11/14/
[게인코리아] (사)게인코리아, 고양 원흥동에 새 둥지 김철영 2017/08/11/
[게인코리아] "先투자? 先기부" 중현테크 최근영 대표 김철영 2017/03/01/
[게인코리아] 게인코리아, 라오스 VGS 결연 프로젝트 김철영 2017/02/26/
[게인코리아] GAIN KOREA, 필리핀 타클로반 봉사활동 김다은 2014/03/08/
[게인코리아] GAiN Korea, 탄자니아에 우물 완공 김선진 2013/09/05/
[게인코리아] GAiN Korea, '후원의 밤' 열어 이금숙 2012/11/30/
뉴스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