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생활/건강파워인터뷰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09.22 [01:01]
한기총, 육군 최전방부대 격려 방문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평화통일 위해 기도
 
김현성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군선교위원회(위원장 고석환 목사)는 지난 1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육군 최전방부대인 제6사단 청성부대(사단장 이진영 소장)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 

▲ 한기총 임원들과 총대들이 청성부대를 격려 방문했다.     © 뉴스파워




국토방위에 전념하는 국군 장병들을 위로하고 군의 안보상황을 확인하며, 국가를 위해 기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방문한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와 임원 그리고 총대들은 청성부대 필승교회(군종참모 소령 박광훈 목사)를 방문해 평화통일 기도회를 먼저 진행했다.

고석환 목사의 사회로 이건호 목사(공동회장)가 기도하고,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는 '주를 사랑하는 자의 복'(시편 7214-16)을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엄기호 목사는 오늘 우리는 남북 문제 앞에 사랑의 마음을 가져야 한다. 양측 정상들이 감격적인 만남도 가졌지만, 결국은 마음과 마음이 통하는 사랑이 없이는 아무것도 될 수가 없다.면서 이제 북한에 종교가 들어가야 한다. 교회가 세워져 하나님의 복음이 전파되어 이 땅을 구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군종참모 소령 박광훈 목사는 하나님이 대한민국과 북녘땅에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게 하는 놀라운 초석의 시간이 되길 원한다.오늘 목사님들이 보고 느끼는 모든 것들이 청년들에게 전해져서 새벽 이슬과 같이 주님 앞에 나아오게 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필승교회는 1971년 박정희 대통령 하사금과 영락교회 담임목사인 고 한경직 목사의 후원금으로 건립된 40평 규모의 건물이다.

지난 2001년 필승교회 건립 30주년을 맞아 영락교회 군선교부, 성심회, 2여전도회의 후원으로 건물외관 및 실내시설 노후로 재건축했으며, 2015년에는 건물 내부를 리모델링하여 봉헌했고, 현재 신앙전력화를 위한 최전방의 전진기지로써 청성부대 장병들이 예배를 드리고 있다.

 

샤론뮤직(야마하엘렉톤 한국판매대표) 대표 김현성 집사(안산동산교회)는 야마하 엘렉톤 전자오르간 한 대를 기증했고, 필승교회에 전달했다.

 

이어 부대소개 영상 시청, 북한 노동당사 관람, 평화전망대 관람, 전방 적진지 및 백마고지 확인, 2땅굴 체험 등을 했다.특히 참석자 전원이 군복으로 환복한 가운데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부대 병사식당에서 장병들과 동일한 식사를 같이 했다.

 

마지막 일정으로 6사단 본부를 찾아 사단장 이진영 소장을 만나 약 1시간여에 걸친 대담을 나눴다

이 소장은 남북관계가 좋아지며 국민들의 기대가 크지만, 우리 6사단은 한시도 파수꾼의 사명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다. 이러한 상황일수록 철모끈과 군화끈을 동여매야 한다는 것을 계속 교육하고 있다.면서 통일의 감격은 우리가 굳건히 나라를 지킬 때 가능하다. 우리가 풀어져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 소장은 또 우리 사단은 한번도지지 않은 최강의 군대지만, 성장을 결코 멈춰서는 안된다. 그 중 1번이 신앙 전력화다면서 지금도 신앙적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특히 훈련병이 오면 90% 이상이 세례나 수계를 받는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이 소장은 현 6사단 전 장병의 70%가 크리스천인 점과 세례자들의 신앙정착을 위해 자대에서 5주간의 양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소개했다.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는 최강 청성부대를 보니 마음이 든든하고 편안하다. 정말 열심히 복음을 전할 수 있는 용기가 생겨난다.면서 다윗이 골리앗을 물리칠 수 있었던 것은 무기가 좋아서가 아닌 하나님의 의지하고 나갔기 때문이다. 다윗의 별이 백전백승을 상징하듯, 청성의 별도 무조건 승리할 것으로 믿는다.고 답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6/05 [11:39]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한기총] 한기총, 신천지 대관취소 번복한 안산시 비판 김철영 2018/09/19/
[한기총]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한기총 방문 김현성 2018/08/22/
[한기총] 한기총, 라오스 홍수피해 지원 출정식 김현성 2018/08/03/
[한기총]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한기총 방문 김현성 2018/07/27/
[한기총] 한기총 “북미정상회담 성공 환영” 김현성 2018/06/12/
[한기총] 한기총, 한교총과 통합 추진 어려울 듯 김철영 2018/06/11/
[한기총] 한기총, 육군 최전방부대 격려 방문 김현성 2018/06/05/
[한기총] "이단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 김철영 2018/06/01/
[한기총] 한기총 “탈북 여종원 북송 반대” 김현성 2018/05/26/
[한기총] 기하성 여의도, 한기총 탈퇴 안 할 듯 김철영 2018/05/14/
[한기총] “판문점 선언, 실질적 이행을!” 김현성 2018/05/02/
[한기총] 한기총, 한교총과 통합 상정하기로 김현성 2018/04/13/
[한기총] 안철수 예비후보, 한기총 방문 김현성 2018/04/12/
[한기총] 김부겸 장관 "교계, 정치적 중립 지켜라" 김현성 2018/03/29/
[한기총] "대북 특사단 방북 결과 환영한다" 김현성 2018/03/08/
[한기총] 평화당 조배숙 대표, 한기총 방문 김현성 2018/03/07/
[한기총] 한기총 대표회장에 엄기호 목사 당선 김현성 2018/02/27/
[한기총] 한기총, 김노아 목사 후보자격 부여 김철영 2018/02/26/
[한기총] 한기총, 김노아•엄기호 맞붙는다 김현성 2018/02/13/
[한기총] 한기총 제24대 대표회장 선거 불발 김철영 2018/01/30/
뉴스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