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12.05 [21:43]
디톡스 효과 '모링가나무'.. 새 소득수림으로
~전남산림자원연구소, 지역 적응시험․의료상품 연계 등 산업화 모색-
 
곽종철
▲ 모가링나무     © 뉴스파워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박화식)가 기후변화에 대응, 전남에 적합한 유용수종을 발굴해 산업화하기 위해 건강과 미용, 디톡스 효과가 좋은 모링가나무 연구에 나섰다.

 

21일 전남산림자원연구소에 따르면 모링가나무는 십자화목 모링가과(Moringaceae)에 속하며 열대 및 아열대 기후 지역에 5~12m로 자라는 다년생 식물이다. 

 

칼슘은 우유의 4배, 비타민은 오렌지의 7배, 철분은 시금치의 25배 등으로,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연합(UN)에서 아프리카 난민 구호식품으로 권장하고, 타임지가 ‘세계 10대 푸드’에 선정할 정도로 빈곤 해결의 대안이다.

 

해외에서는 일찍부터 건강 유지를 위한 최고의 식품으로 자리매김한 지 오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모링가나무의 다양한 효능이 알려지면서 모링가 차를 비롯해 피부 보습을 돕는 화장품류, 불순물 제거와 정화능력이 뛰어난 클린징 제품, 까먹는 모링가 씨앗, 샴푸와 헤어컨디셔너 등 국내산 제품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모링가나무의 다양한 효능 가운데 연구소가 특히 주목하는 것은 미용과 디톡스 효과다. 모링가 잎 속에 풍부한 베타카로틴, 단백질, 비타민C, 칼슘 등은 항산화제로 이용되며, 피부 염증이나 상처 치유에도 효과적이다.

 

특히 모링가 잎으로 차를 내 마시면 변비 증세가 완화되며 혈액 순환도 좋아진다. 몸 속 이뇨작용을 도와 불순물을 제거하므로 디톡스 효과가 있다.

 

디톡스(Detox)는 제거하다는 의미의 ‘De’와 독을 뜻하는 ‘tox’를 결합해 ‘독을 제거하다’라는 뜻으로 대체의학적 관점에서 인체에 축적된 독소를 뺀다는 개념으로 다이어트 효과까지 있다. 

 

전 세계적으로 ‘레몬디톡스’ 매스컴 보도로 유행한 이후 우리나라도 근래에 들어와 크게 유행하고 있다.

 

전남산림자원연구소는 올해 본격적으로 모링가나무에 대한 도내 적응성을 검증에 들어가 앞으로 식재 밀도별 생장량, 시비 효과, 시기별 수확량과 유효 성분 증대, 월동 기술 등 재배기술을 확립해 농가에 기술을 지원함으로써 산업화한다.

 

올 4월 말 산림자원연구소 시험지에 파종한 모링가나무는 4개월만에 3m까지 자라는 등 좋은 생육 상태를 보여 7월부터 수확한 잎과 줄기는 건조시켜 미용과 디톡스 관련 다양한 상품 개발을 위한 원료로 사용하고 있고 스킨로션과 미용팩 등은 마무리 단계에 있다.

 

박화식 전남산림자원연구소장은 “청정 전남에서 자라 깨끗하고 안전한 모링가나무의 잎과 줄기를 활용, 다양한 제품을 개발함으로써 농가의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육성하겠다”며 “특히 의료관광 연계 6차산업화를 위한 새로운 힐링상품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모링가나무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남산림자원연구소(061-338-4240)로 문의바란다.



뉴스파워 전남본부장 / 전남기독교윤리실천운동 상임대표 / (사)민족지도자 손양원목사기념사업회 부이사장 / 기하성 전국장로연합회 부회장 / CTS전남방송 운영이사 / 여수기독교단체총연합회 공동회장 / 여수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 고문 / 여수선언실천위원회 시민교류위원장 / 전)여수시 시민옴부즈만 / 전)여수농협 상무.지점장 / 2012여수세계박람회 유공 국무총리상 수상 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6/09/21 [20:04]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전남, 산림자원연구소, 디톡스효과, 모가링나무] 디톡스 효과 '모링가나무'.. 새 소득수림으로 곽종철 2016/09/21/
뉴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