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4.08 [01:03]
KHC, 호주교회 관계자들과 간담회 가져
WCC 제10차 총회의 성공적인 준비를 위한 의견 나눠
 
김준수
세계교회협의회(WCC) 제7차 총회를 준비했던 호주교회 관계자들과 오는 10월 30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WCC 제10차 총회를 목전에 둔 한국교회 대표들이 12일 오전 호주의 수도 캔버라 시내에 있는 호주연합교회 소속 시티교회에서 ‘WCC 제10차 총회의 성공적인 준비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22년 전인 1991년 캔버라에서 열린 WCC 7차 총회를 준비했던 전 WCC CWME 위원이자 한국 선교사였던 존 브라운(John Brown) 목사를 비롯해, 1991년 당시 UCA 총무 그레이 핸더슨(Grey Handerson) 목사와 7차 총회 캔버라 지역 준비위원회 메니저 란지니 레베라(Ranjini Revera) 박사, 마가렛 리슨(Margaret Reeson) 권사 등이 참석해 자신들의 생생한 경험들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호주교회 관계자들은 총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지역교회들의 참여와 관심을 독려했던 것과 자원봉사자 선발 및 교육을 정성스럽게 진행했던 일, 캔버라시는 물론, 호주 중앙 정부와도 각별한 협력을 했던 경험들을 회상했다.
 
무엇보다 호주교회 관계자들은 총회를 준비하는 전체 과정이 결국 호주교회의 에큐메니칼 정신을 키우는 의미 있는 시간들이 되었다고 밝혔다.
 
지역교회 교인들의 참여를 높여라
 
WCC 7차 캔버라 총회 준비위원회는 총회에 참석하는 전 세계교회의 총대들에게 전달했던 기념품을 직접 만들었다. 물론 이 일은 지역교회 교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돼 결과적으로 모든 교회가 WCC 총회를 준비하는 데 참여하는 결과를 낳았다.
 
마가렛 리슨 권사는 "총대들에게 선물한 양초 1,700개를 캔버라에 있는 교회 교인들이 참여해 직접 만들었다."고 밝혔다. 다른 권사도 "초를 무작정 만든 것은 아니고 여러 달 동안 워크숍을 통해 교인들을 교육한 뒤 정성스럽게 제작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고 말했다.
 
또한 란지니 레베라 박사는 "7차 총회의 앰블럼을 퀼트공예로 만들어 총대들에게 선물했는데 이 일도 호주 전국의 교회 교인들이 다수 참여한 가운데 진행했었다."면서, "이렇게 지역교회 교인들을 참여시켜서 기념품을 만든 이유는 호주의 지역교회들과 세계 각국의 교회들을 연결하고자 하는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개최도시와 적극적으로 협력하라
 
캔버라 총회 준비위원회는 캔버라시와도 다각도의 협력을 했다. 총회가 열린 장소도 호주국립대학교(ANU)였던 만큼 시를 비롯해서 정부와도 긴밀한 협력이 필요했던 캔버라 총회 준비위원회는 총대들이 회의장과 숙소, 식당을 오갈 때 혼란이 없도록 온 도시에 이정표를 남겼을 정도로 세심한 배려를 한 것으로 유명하다.
 
란지니 레베라 박사는 "총회장과 숙소, 식당을 오갈 때 총대들이 길을 잃지 않도록 바닥에 캥거루 발자국 모양의 이정표를 만들어 설치했다"면서, "캔버라시와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시민들에게도 WCC 총회에 대해 많은 홍보를 한 결과 총회 기간 중에는 시민들이 차를 타고 가다가 총대들을 발견하면 이들을 목적지로 태워다 주는 일도 무척 흔했다."고 전했다.
 
개최국의 이슈를 최대한 부각하라
 
캔버라 총회 때는 호주 정부가 감추고 싶어했던 애보리진(Aborigin, 호주 원주민) 문제가 전 세계적으로 공개되기도 했다. 1800년대 영국인들은 호주 대륙을 개척하는 과정에서 수십만의 애보리진을 학살하는 역사의 과오를 남긴 바 있고 이후에도 오랜 세월 동안 이들을 격리 수용하면서 차별해 왔다. 고도로 민주화된 호주 정부가 결정한 일이라고 하기엔 무척 상반된 차별정책이었던 셈이었다.
 
하지만 7차 총회 기간 중 세계교회 대표들이 애보리진들의 집단 거주지인 브로큰 힐(Broken Hill)을 답사했고, 이들의 처참한 삶이 언론을 통해 전 세계에 알려졌다. 당시 언론을 통해 공개된 애보리진의 생생한 이야기는 추후 호주 정부가 애보리진들에 대해 사과하고 이들을 호주의 주인으로 대하게 되는 촉매가 됐다.
 
이 같은 경험을 했던 호주교회 관계자들은 이번 WCC 10차 부산 총회를 한반도의 분단현실을 전 세계에 생생히 알리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존 브라운 목사는 "부산 총회의 중요한 이슈는 결국 북한과 남한의 분단 문제가 될 것으로 본다."면서, "만약 북한 대표들이 총회에 못 오더라도 남과 북이 겪고 있는 분단의 아픔을 전 세계와 나눌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하고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하게 되는 소중한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3/07/16 [17:00]  최종편집: ⓒ newspowe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WCC] WCC "대북 경제제재 조치 해제해야" 김다은 2015/11/06/
[WCC] “핵무기로는 참 평화 가져올 수 없다” 김다은 2014/08/10/
[WCC] ‘WCC 제10차 부산총회 백서’ 발간된다! 김준수 2014/01/21/
[WCC] WCC 빛의 순례단. 제네바 방문 정순주 2013/09/30/
[WCC] “WCC, 태생적으로 평화 지향” 김준수 2013/09/29/
[WCC] "북한 인권, 한국 입장 분명히 해야" 정순주 2013/09/26/
[WCC] "'1.13 선언문' 폐기나 결의한 적 없다" 김준수 2013/09/12/
[WCC] "WCC부산총회, 5000여명 참가 예정" 김준수 2013/09/11/
[WCC] "봉사(디아코니아)는 신앙고백의 문제" 정순주 2013/09/03/
[WCC] WCC 총회, 성공적 개최 위한 제주 기도회 열려 김준수 2013/08/30/
[WCC] WCC 총회, 성공적 개최 위한 부산기도회 열려 김준수 2013/08/29/
[WCC] "10월 6일 'WCC 주일'로 지키자" 김준수 2013/08/19/
[WCC] 전용재 감독 "WCC총회 최선 다할 것" 김준수 2013/08/01/
[WCC] WCC 부산총회, 이렇게 진행된다 조혜진 2013/07/29/
[WCC] "WCC 부산총회는 선교의 선물" 고석표 2013/07/24/
[WCC] "WCC총회, 교회사에 다시없을 대회" 김준수 2013/07/18/
[WCC] "WCC총회, 글로벌교회로 성숙할 기회" 김준수 2013/07/16/
[WCC] KHC, 호주교회 관계자들과 간담회 가져 김준수 2013/07/16/
[WCC] "WCC부산총회, 꼭 성공적 총회 되길" 김준수 2013/07/11/
[WCC] 교회협과 WCC한국준비위, 부산총회 협력채널 가동 조혜진 2013/07/10/
뉴스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