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광고
광고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1.17 [14:02]
서울서노회, 이재철 목사 재출석 요구
출석요구서에는 "이단적 행위"...차광호 노회장 "이단항목 제외했다"
 
김철영
예장통합 서울서노회(노회장 차광호 목사) 기소위원회(위원장 장찬호 목사)는 지난달 28일 백주년기념교회 이재철 목사를 "이단적 행위와 이에 적극적으로 동조한 행위에 대한 고발 건"으로 소환을 했으나, 이 목사가 출석하지 않자 다시 출석요구서를 보내 오는 10일 오후 1시까지 서울서노회 사무실로 출석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이에 대해 이재철 목사는 "이미 교단 탈퇴서를 제출했기 때문에 출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8일 열린 기소위원회에서 이재철 목사의 고발 내용 중 "이단적 행위와 이에 동조한 행위" 건은 삭제하기로 결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출석요구서에는 여전히 "전도목사 이재철의 이단적 행위와 이에 적극적으로 동조한 행위에 대한 고발 건"이라는 제목으로 발송됐다.
 
이에 대해 서울서노회장 차광호 목사는 "이단적 행위와 이에 적극적으로 동조한 행위는 항목에서 삭제했다. 그러나 1차 소환 때와 같은 사건이기에 제목을 그대로 썼다"고 밝혔다.  기소위원회가 "이단적 행위" 항목을 삭제함에 따라 그 연장선에서 "성도들로 범죄케한 행위"라는 항목도 사실상 명분이 없게 됐다.  차광호 목사도 "나는 누구를 정치적으로 죽이려는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뉴스파워는 이재철 목사와 2일 오전 백주년기념교회의 이재철 목사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갖고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양화진 문제, 순교자 기념사업회 문제, 장로, 권사 호칭제, 음부 강하 논란에 대한 입장을 들었다. 곧 인터뷰 전문을 게재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09/09/02 [18:58]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이재철 목사] 이재철 목사, 은퇴하고 낙향(落鄕) 김철영 2018/11/19/
[이재철 목사] “인간의 박수갈채와 주님의 심판” 이종철 2014/11/28/
[이재철 목사] “내가 걸어가는 길, 후회한 적 없다” 성상현 2010/08/25/
[이재철 목사] <낮은 데로 임하소서> 만들어진 과정? 김철영 2010/08/05/
[이재철 목사] 삶의 진리 찾아, 지성과 영성 대담 이범진 2010/04/10/
[이재철 목사] 이재철 목사를 면직한 건 지나친 처사 김철영 2009/10/14/
[이재철 목사] 이재철 목사 면직..이단시비는 지나친 접근 나이영 2009/10/14/
[이재철 목사] “저희는 ‘이단 추종자’들이 아닙니다” 김철영 2009/09/15/
[이재철 목사] "양화진은 선교사 묘지 아닌 외국인 묘지" 김철영 2009/09/15/
[이재철 목사] 100주년기념교회 이재철 목사 파워인터뷰 김철영 2009/09/09/
[이재철 목사] 서울서노회, 이재철 목사 재출석 요구 김철영 2009/09/02/
[이재철 목사] "이재철 목사 '이단적 행위' 항목 삭제" 김철영 2009/08/30/
[이재철 목사] 이재철 목사는 이단적 행위를 안했다 김철영 2009/08/28/
[이재철 목사] "죽은 자의 기도, 매우 조심하고 자제해야" 김철영 2009/08/27/
[이재철 목사] "죽은 자를 위한 기도? 말이 안 된다" 김철영 2009/08/25/
[이재철 목사] 서철원 "죽은 자의 영혼을 위해 기도할 수 없다" 김철영 2009/08/22/
[이재철 목사] 서울서노회, 이재철 목사 고발 파문 최창민 2009/08/21/
[이재철 목사] 이재철 “목사직 환멸과 소명 동시에 느껴” 최창민 2009/07/22/
[이재철 목사] 이재철 목사, 예장통합 교단 탈퇴서 제출 최창민 2009/07/07/
[이재철 목사] 이재철 목사에게 듣는 '부흥과 목회' 이태형 2007/08/02/
뉴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18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