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
교계뉴스문화/교육국제/NGO/언론파워인터뷰생활/건강오피니언연재정치/경제/사회한 줄 뉴스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2.08.10 [21:39]
국민61.7%, "박은조 목사 재신임 공감 못해"
중앙일보 조인스 풍향계 여론조사 결과 "공감한다"는 19.4%
 
김철영
우리 국민 61.7퍼센트는 분당샘물교회 박은조 목사의 재신임에 '공감하지 않는다' 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감한다’는 응답은 19.4%에 불과했다.
▲     © 조인스닷컴

 
이 같은 결과는 중앙일보가 7일 '조인스 풍향계'를 통해 보도하면서 밝혀졌다. 박 목사의 재신임에 19~29세에서 73.7%로 가장 높았다. 학력별로는 대재 이상이 65.2%로 가장 높았고, 서울지역 거주자 68.6%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또 월가구소득 250만~349만원(75.9%), 대통합민주신당 지지자(71.5%)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공감한다’는 응답은 여성(22.8%), 월가구소득 150만~249만원(25.7%)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종교별로는 불교신자(69.6%), 천주교 신자(56.9%), '특별한 종교가 없다'(69.6%)는 층에서 박 목사의 재신임에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개신교 신자들은 ‘공감한다’는 응답(42.0%)이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40.7%)보다 약간 높았다.
 
박은조 목사는 아프가니스탄 피랍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의 표명를 표명했다가 당회로부터 사표 반려와 함께 한 달간의 휴식을 취한 뒤 지난달 30일 주일 공동의회에서 재신임을 물은 결과 93.9퍼센트의 압도적인 지지로 재신임을 받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07/10/08 [00:17]  최종편집: ⓒ newspower
 
관련기사목록
[아프간 피랍] 분당샘물교회, 정부가 청구한 금액 전액 납부 김철영 2007/10/26/
[아프간 피랍] 정부, 샘물교회에 6만2천달러 상환 요구 김성원 2007/10/14/
[아프간 피랍] 국민61.7%, "박은조 목사 재신임 공감 못해" 김철영 2007/10/08/
[아프간 피랍] 박은조 목사 재신임 확정 천수연 2007/09/30/
[아프간 피랍] "배 목사의 시신, 못박히신 예수님 같았다" 김철영 2007/09/16/
[아프간 피랍] "전교인에게 박은조 목사 재신임 여부 묻겠다" 천수연 2007/09/10/
[아프간 피랍] 분당샘물교회 박은조 목사, 사표 제출 김성원 2007/09/09/
[아프간 피랍] 당신은 어둠의 땅에 뿌려진 한알의 밀알이었습니다 소병기 2007/09/08/
[아프간 피랍] 고 배형규 목사 천국환송예배 엄수 소병기 2007/09/08/
[아프간 피랍] "왜 개인 신앙 간증을 이슈화시키나?" 김철영 2007/09/06/
[아프간 피랍] “이번 사태는 모슬렘 선교 위한 하나님 섭리” 김성원 2007/09/06/
[아프간 피랍] '단기선교' 는 과연 '선교'인가? 최경배 2007/09/04/
[아프간 피랍] "탈레반에 구타당하고 개종강요 받았다" 권혁률 2007/09/03/
[아프간 피랍] 아프간 피랍자-가족 눈물의 재회 조기호/윤지나 2007/09/02/
[아프간 피랍] 아프간 피랍자들, 피랍 45일 만에 귀국 이동직 2007/09/02/
[아프간 피랍] 김영한 교수 "정복적 선교,신학사상 넘어서야" 이범진 2007/09/01/
[아프간 피랍] 샘물교회 책임론 본격 대두 김성원 2007/09/01/
[아프간 피랍] "단기선교는 엉터리다. 개신교는 반성해야“ 김철영 2007/09/01/
[아프간 피랍] 배형규 목사 장례 오는 8일 교회장으로 이동직 2007/08/31/
[아프간 피랍] 강승삼 목사, “반성 입장 변함없다” 김성원 2007/08/31/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후원 및 광고 만드는사람들기사제보기사검색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136-5) 본관 107호 TEL 02-391-4945~6| FAX 02-391-4947,
Copyright2003-2022뉴스파워.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power@newspower.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122 등록일 2005.11.11 발행 및 편집인 김철영. 청소년보호책임자: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