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인의 15.3%, "목회자의 관심과 돌봄을 받지 못한다"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조사 결과 발표 세미나 열려
 
김현성   기사입력  2023/12/07 [13:53]

많은 목회자들이 한결같이 현재의 한국교회가 ‘위기’에 처했다고 이야기한다. 여러 가지 내·외부 요인들로 교인 수가 줄고 있고 새신자 유입도 더디다는 것이다. 이러한 위기 상황에 대해서 이를 극복할 개선 방향이 필요한데, 그 중심에는 ‘교인’이 있다. 교인이 교회와 목회자에게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하여 그것을 중심으로 위기 극복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 사태 이후에 교인들의 신앙적 욕구가 크게 변하고 있는데 이를 이해하고 목회에 적용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러한 배경에서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21세기교회연구소(소장 정재영)와 한국교회탐구센터(소장 송인규), 목회데이터연구소(대표 지용근)가 공동으로 한국 개신교 신자들의 신앙 욕구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책임을 맡은 정재영 교수는 “설교, 교육, 심방, 상담, 목양 등 목회의 각 분야에서 교인들이 느끼는 욕구를 파악하고, 우선적으로 충족해야할 영역이 무엇인지 파악하여 한국교회가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 필요한 기초자료를 수집하는 것이 본 조사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조사 결과 발표 세미나 열려  © 뉴스파워

 

이번 조사 결과의 주요 내용 중 일부를 살펴보면, 코로나 이후 일상생활과 관련된 항목에서 ‘육체적 건강’에 대해 ‘관심이 늘었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코로나가 전 세계적 감염병이다보니 코로나로 인해 감염과 질병에 대한 염려가 더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그 다음으로 ‘마음의 평화와 안정’, ‘가정의 행복’, ‘경제적 안정/여유’, ‘믿음/신앙’ 등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믿음/신앙’에 대해 ‘코로나 전보다 관심이 늘었다’고 한 비율은 50.8%로, 교회 출석자의 절반이 코로나 이전보다 신앙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관심 정도에 비해 만족도는 대체로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관심도에 비해 만족도가 낮은 항목은 ‘육체적 건강’과 ‘경제적인 안정’이었다.

 

설교와 관련해서 신자들이 원하는 설교 주제는 ‘믿음과 순종’, ‘하나님의 축복/형통한 삶’과 ‘위로와 평안’이 비슷하게 많았는데 출석교회에서 주로 듣는 설교 주제는 ‘믿음과 순종’이 가장 많았다. 그리고 ‘위로와 평안’은 가장 적게 듣는 설교 주제로 나타나 차이가 있었다. 출석교회 목회자 설교에 대해서는 73.0%가 만족한다고 응답하여 대체로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방에 대해서는 받았으면 하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는 응답이 39.3%였고, 한 적이 없다는 응답이 60.7%로 부정적인 응답이 훨씬 많았다. 그러나 목회자가 심방을 하면 받을 것이라는 응답이 67.4%로 나타나서 적극적으로 원하지는 않지만 대체로 수용한다는 반응이었다. 심방을 받기 어려운 이유로는 ‘집을 공개하는 것이 부담스러워서’가 가장 많아서 사생활을 중시하는 현대인의 정서가 그대로 나타났다. 

 

특이한 점은 여성보다 남성이 심방에 대한 욕구가 컸는데 이것은 기존의 심방이 여성 신자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져서 남성 신자들이 배제된 결과로 보인다. 또한 심방을 받으려면 집안 청소나 음식 준비 등을 해야 하는데 대부분의 가정에서 이런 일이 여성의 몫으로 여겨지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심방보다는 상담에 대한 욕구가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나서 전통적인 심방보다는 상담을 통해서 성도들의 필요를 파악하고 목회적으로 돌보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15.3%는 목회자의 관심과 돌봄을 받지 못한다고 응답했는데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인사를 해도 사무적으로 한다’, ‘나와 가족 신상의 변화가 있어도 관심이 없다’는 이유가 가장 많았다. 그리고 33.5%는 ‘목회자가 성도들에게 관심이 없다는 생각을 한 적 있다’고 응답하였고, 30.5%는 ‘학력, 재력 등에 따라 특정 성도만 편애한다’고 응답했다.

 

조사 결과를 발표한 정재영 교수는 “성별, 연령, 직분, 신앙단계에 따라서 신앙 욕구에서 차이가 있었으므로 이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여 목회에 적용하는 것이 현재 한국 교회의 위기를 극복하는 첫걸음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조사 결과 세미나 열려  © 뉴스파워

 

이어서 진행된 패널토의에서 한병선 청년의뜰 본부장은 전체 조사 결과와 2030 청년들의 인식에는 큰 차이가 있어 보인다며 청년들의 신앙 욕구에 보다 관심을 갖고 이들을 대해야 할 것을 요청했다. 그리고 성답교회 김선호 목사는 이러한 조사 데이터가 목회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하면서 목회자들이 이러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다 현실에 적합한 목회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2/07 [13:53]   ⓒ newspower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