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인촌 문화부 장관, 한교총 •교회협 예방
한교총 이영훈 대표회장 “ 종교간 역차별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교회협 김종생 총무 "종교가 해야 할 역할은 사회통합"
 
김현성   기사입력  2023/10/27 [12:09]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이 27일 오전 9시 취임 인사차 한국교회총연합을 방문하여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와 공동대표회장 송홍도 목사를 만나 환담했다.

▲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좌)이 27일 오전 9시 취임 인사차 한국교회총연합을 방문하여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우)와 공동대표회장 송홍도 목사를 만나 환담했다.  © 뉴스파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는 장관 취임을 축하하고 한국교회가 추진하고 있는 근대문화유산 보존을 위한 사업과 기독교 박물관 건축 사업 등에 협조해 준 데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한, 한국 사회 안에 다양한 종교들이 함께 있는데, 종교편향의 문제, 종교간 역차별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무 부처인 문체부가 중심을 잡고 일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가운데)이 27일 오전 9시 취임 인사차 한국교회총연합을 방문하여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와 공동대표회장 송홍도 목사(좌)를 만나 환담했다.  © 뉴스파워

 

이에 대해 유인촌 장관은 한국교회가 나라를 위해 헌신해주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인사하고, 다종교 국가인 우리나라에서 종교간 분쟁 없이 평화롭게 지내고 있는 것이 우리나라 종교단체들의 장점이라며, 조화로운 관계를 위한 한국교회의 노력에 감사했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교회가 역점을 두고 있는 저출생 대책과 기독교 순례길 확충 등의 사업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 유인촌 문화부장관이 교회협을 방문해 김종생 총무와 환담하고 있다.     ©뉴스파워

  

유 장관은 이어 오전 930, 한국기독교회관 708호에 소재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실을 방문하여 김종생 총무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유인촌 장관은 세계 곳곳의 전쟁을 비롯해 사회적 양극화 등 갈등이 심화되어가는 상황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종생 총무는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는 것에 공감을 표하며 종교가 해야 할 역할이 사회 통합에 있음을 강조했다.

 

▲ 유인촌 문화부장관이 교회협을 방문해 김종생 총무와 환담하고 있다.     ©뉴스파워

 

김 총무는 한국교회 70%가 미자립 교회이며, 대형교회는 1.7% 불과한 현실을 언급하며, 개신교계도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지역의 교회들이 사회통합에 기여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의 경우 정부나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이 흔히 '지도와 감독'을 하려고 하고, 법 규정에도 '지도와 감독'이라는 표현이 많은데 반해, 서구 유럽의 법과 규정에는 '지도와 감독'이 빠지고 대신 '지지와 지원'이라는 표현이 많다.”앞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종교계와 개신교계에 아낌없는 지지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방문에는 정용욱 종무실장과 백중현 종무관이 수행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27 [12:09]   ⓒ newspower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