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독 청년들의 영적 회복 축제 ‘2023 THE HOLY SPIRIT FESTIVAL’ 열려
이영훈 목사 "예수로 살다가 예수로 죽자"
 
김현성   기사입력  2023/06/06 [14:29]

기독 청년들의 영적인 회복을 위한 성령축제인 ‘2023 THE HOLY SPIRIT FESTIVAL’(이하THSF)이 6일 오후 12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 기독 청년들의 영적 회복 축제 ‘2023 THE HOLY SPIRIT FESTIVAL’ 열려  © 뉴스파워

▲ 기독 청년들의 영적 회복 축제 ‘2023 THE HOLY SPIRIT FESTIVAL’ 열려  © 뉴스파워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최로 열린 이 행사는 교단과 교파를 초월한 기독청장년들의 연합 및 정체성 확립과 THSF를 통한 치유와 회복, 성령충만의 영적 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열린 행사로 3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황선욱 목사(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 담임목사)의 말씀, 2023 THSF 홍보대사인 가수 민선예의 간증, 헤리티지 매스콰이어, 마커스워십, 빅콰이어 with 진주·류하나, 김남준 목사 with 팀 조슈아, 강한별 간사의 찬양 무대가 있었다. 

▲ 헤리티지 매스콰이어의 무대  © 뉴스파워

 

또한 마약 도박 동성애 등 각종 중독으로부터 자유와 저출산 문제 극복 프로젝트 차원에서 아름다운 가정의 소망과 비전을 회복하려는 노력, 음주운전, 데이트폭력 등 청년들의 희망을 파괴하는 부정적인 행동들과의 단절 선언 등의 다짐을 하는 순서 또한 마련됐다.

 

“예수 나의 참 소망”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지금 한국에는 24만명정도의 청년 은둔형 외톨이가 있다”고 전하며 “예수 믿는 사람들이 이 사회에 절망에 찬 젊은이들을 끌어낼 책임이 있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그들을 끌어내야 한다”며 최근에 부산에서 있었던 온라인 앱을 통한 살인사건을 예시로 들며 말했다.

▲ 이영훈 목사     ©뉴스파워

또한 이 목사는 “최근 TV, 드라마에서 동성애를 아름답게 묘사하는데 젊은이들은 그것들을 보고 동성애에 빠지기도 하면 동성애는 잘못됐다.”고 전하며 “동성애는 한순간의 짧은 쾌락을 위해 하게 되지만 동성애의 물결은 우리의 영혼을 파괴한다”며 동성애에 대한 문제들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 목사는 “예수님만이 길”이라고 강조하며 “신천지가 가는 길은 망하는 길이며 이만희는 자신이 불사영생한다고 하지만 곧 늙고 병들어 죽을 것이다”라며 이단들의 문제점을 전하며 “예수로 살다가 예수로 죽자”며 손양원 목사의 메시지를 전하며 말씀을 마쳤다.

▲ 기독 청년들의 영적 회복 축제 ‘2023 THE HOLY SPIRIT FESTIVAL’ 열려  © 뉴스파워

▲ 기독 청년들의 영적 회복 축제 ‘2023 THE HOLY SPIRIT FESTIVAL’ 열려  © 뉴스파워

 

가수 선예는 ‘나의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 ‘광야를 지나며’ ‘어둔날 다 지나고’ ‘시간을 뚫고 다시 일어나’ 등의 찬양과 함께 자신의 아픔과 어두운 상황에 찾아오신 예수님의 사랑을 간증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6/06 [14:29]   ⓒ newspower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