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월드비전, 시리아 전쟁 12주기 맞아 인도적 지원 촉구
끝나지 않은 전쟁과 대지진으로 시리아의 인도적 필요 급증했으나, 지원은 계속 줄어
 
김현성   기사입력  2023/03/15 [10:36]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은 15일, 시리아 전쟁 12주기를 맞아 시리아의 인도적 지원에 대한 필요성은 현재 가장 높은 수준이나, 자금 지원은 해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우려하며 시리아 아동들과 가족들의 참혹한 현실을 알리는 정책 브리프를 발표했다.

 

2013년부터 시리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월드비전은 지난 2월 6일에 발생한 대지진으로 시리아 주민들의 고통은 증가하고 있고, 아동들은 더욱 취약해지게 되었다고 전했다. 특히 장기화된 시리아의 분쟁이 오늘로 12년째를 맞으면서 전쟁 외에는 아무것도 경험하지 못한 채 유년기를 보내고 있는 많은 시리아 아동들은 국제 사회에 의해 잊혀질 위험에 놓여 있다.

▲ 월드비전, 시리아 전쟁 12주기 맞아 인도적 지원 촉구  © 월드비전제공

 

또한 월드비전이 발표한 정책 브리프 자료에 따르면 오늘날 시리아에 살고 있는 640만 명의 아이들 중 200만 명 이상이 현재 학교를 다니지 않고 있으며, 이 중 40%가 여자 아동으로 이들은 조혼의 위험과 더불어 다양한 형태의 폭력과 고통을 경험하거나 목격해왔다.

 

코로나19 팬데믹과 최근 콜레라 발병 외에도 보건 시설과 학교, 국내실향민 캠프에 대한 공격은 모든 시리아 아동의 생존과 미래를 황폐화시키고 있다. 월드비전이 지난 2011년 시리아 전쟁 10주기를 맞아 발표한 보고서 <경제적 손실과 파괴된 아동의 삶>에 따르면 10년간의 전쟁이 가져온 경제적 손실은 한화로 약 1,322조로 추정되며, 전쟁이 당장 끝나더라도 그 동안 아동들이 기본적인 교육과 보건 서비스 부재로 받은 영향까지 고려한다면 그 손실액은 2035년까지 한화 약 1,545조(1조 7천억 달러 이상)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설상가상으로 얼마 전 시리아와 튀르키예를 강타한 대지진으로 85만 명 이상의 두 국가의 아동들이 삶의 터전을 떠나야만 했고 또 다른 고통과 트라우마를 증가시켰다. 정신 건강 전문가들은 시리아 아동들은 현재 반복적이고 복합적인 고통스러운 경험에 노출되면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증상이 나타날 위험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는 성인이 될 때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행동 및 정서적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 월드비전, 시리아 전쟁 12주기 맞아 인도적 지원 촉구  © 월드비전제공

 

월드비전의 시리아 대응 총 책임자인 요한 무이(Johan Mooij)는 "우리는 지난 10년 동안 이러한 규모의 처참함을 보지 못했다. 그 부정적인 영향이 너무 큰 만큼 생존자들이 회복하는 데 한 세대가 걸릴 수 있으며,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이미 인도적 지원의 도움으로 생활하고 있고 그들의 삶이 개선될 가능성이 거의 없는 북부 시리아에서는 더 오래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월드비전은 이번 시리아 전쟁 12주기를 맞아 대지진으로 급증한 필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지원 경로와 자금, 인도적 지원의 확대를 촉구한다. 국제사회는 특히, 시리아 아동과 청소년의 교육, 소득증대 기회, 정신건강 및 심리사회적 지원 서비스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또한, 시리아 아동과 주민의 필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지속 가능한 해법에 장기적 관점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시리아의 아동들도 행복하고 평화로운 유년기를 누릴 자격이 있다. 이를 위해서는 그 어느 때보다 우리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며 "이번 시리아·튀르키예 대지진에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우리 정부와 국민들께서 보여주신 성원에 감사드리며 이러한 관심이 앞으로도 계속 지속되길 바란다. 너무 오랜 시간 동안 어른들의 이권 다툼으로 고통 받아온 시리아 아동들이 다시 꿈꾸고 희망을 갖기 위해서는 충분하고 장기적인 인도적 지원이 절실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지난 2022년 한 해 동안 시리아에서 보건, 식수 및 위생, 아동 보호/정신 건강 및 심리 사회적 지원, 교육, 영양 및 생계 분야 인도적 지원을 통해 190만 명 이상을 지원했다. 수혜자들의 45%는 아동이고 30%는 여성이다. 또한 2월 6일 시리아와 튀르키예에서 발생한 대지진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지금까지 시리아·튀르키예 양국의 15개 파트너 기관과 함께 지원하고 있으며 시리아 북서부에서 신속한 대응으로 대지진 후 첫 몇 주 동안 인도적 지원이 필요했던 5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

▲ 월드비전, 시리아 전쟁 12주기 맞아 인도적 지원 촉구  © 월드비전제공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3/15 [10:36]   ⓒ newspower
 
월드비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