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글로벌엘림재단, 이주노동자 등 26개 국가 다문화가족 120여 명 초청 설 행사
떡국과 잡채, 전 등 설날 음식을 나누고, 한복 체험과 윷놀이와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 등으로 격려
 
김현성   기사입력  2023/01/30 [12:12]

 

 

여의도순복음교회가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 주민의 국내 정착을 지원을 위해 설립한 글로벌엘림재단(이사장 이영훈 목사)이 지난 22일 전통 명절인 설을 맞이하여 우리 주변에 있는 이주노동자, 국제결혼가정, 유학생 등 다문화가족을 초청하여 다채롭고 풍성한 설맞이 행사를 열어 이들을 격려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가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 주민의 국내 정착을 지원을 위해 설립한 글로벌엘림재단(이사장 이영훈 목사)이 지난 22일 전통 명절인 설을 맞이하여 우리 주변에 있는 이주노동자, 국제결혼가정, 유학생 등 다문화가족을 초청하여 다채롭고 풍성한 설맞이 행사를 열어 이들을 격려했다.  © 뉴스파워

  

이번 행사를 주관한 재단 산하 엘림다문화센터(센터장 이병인 목사)는 몽골, 중국, 싱가포르, 러시아, 우간다, 콩고, 페루, 멕시코 등 총 26개 나라 120여 명의 다문화가족들을 초대하여 떡국과 잡채, 전 등 설날 음식을 나누고, 한복 체험과 윷놀이와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를 하면서 서로 다른 문화의 편견을 허물고 주님 안에서 한 가족으로 하나 되는 시간을 가졌다.

  

▲ 여의도순복음교회가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 주민의 국내 정착을 지원을 위해 설립한 글로벌엘림재단(이사장 이영훈 목사)이 지난 22일 전통 명절인 설을 맞이하여 우리 주변에 있는 이주노동자, 국제결혼가정, 유학생 등 다문화가족을 초청하여 다채롭고 풍성한 설맞이 행사를 열어 이들을 격려했다.  © 뉴스파워

 

우리나라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5년째 직장 생활을 하고 있는 율리아 말리지나(러시아) 씨는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되어 기뻤고, 특히 한복을 입을 수 있어 행복했다면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가나에서 온 사무엘 인쿰 씨도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설날 체험 행사를 준비해줘서 기쁘고 유익했다고 말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가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 주민의 국내 정착을 지원을 위해 설립한 글로벌엘림재단(이사장 이영훈 목사)이 지난 22일 전통 명절인 설을 맞이하여 우리 주변에 있는 이주노동자, 국제결혼가정, 유학생 등 다문화가족을 초청하여 다채롭고 풍성한 설맞이 행사를 열어 이들을 격려했다.  © 뉴스파워

 

글로벌엘림재단(상임이사 권일두 목사)는 앞으로 한국교회와 한국사회 다문화가족을 연결하는 다문화사역의 허브 역할을 감당하기 위해 다문화교육생을 모집하여 다문화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다문화봉사단을 발족하여 봉사활동도 해나갈 예정이다. 또 지속적으로 다문화사역 교회와 기관을 연계하여 다문화축제, 다문화컨퍼런스, 연합수련회, 청소년 캠프 등 다문화사역을 펼쳐나간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1/30 [12:12]   ⓒ newspower
 
여의도순복음교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