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성소수자 문제로 1,831개 교회 교단 탈퇴
-새로운 글로벌 감리교단(GM) 출범, 결혼에 대한 성경적 정의를 교단법에 명시-
 
정준모   기사입력  2023/01/28 [08:40]

 

 

  감리교 새 교단 글로벌 감리 교회 교단, 홈페이지에서 캐쳡 © 뉴스 파워 정준모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 이후 미국의 1,800개 이상의 연합감리교회가 LGBT 문제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입장에 대한 의견 불일치로 인해 교단을 떠났다고 크리스천헤드라인 뉴스가 25일 발표했다.

 

교단 재정 행정 협의회의 보고서에 따르면 “400,000명의 교인을 대표하는 1,831개 교회가 연합감리교회를 떠났다. 1,583개 교회를 떠난 대부분의 교회는 미국의 남동부와 중남부 지역이다라고 했다.

 

또한, “전체적으로 1,831개의 교회는 연합감리교회의 30,000개 교회의 6.1%에 해당된다고 했다.

 

탈퇴 계획에 따라 연합감리교(UMC)교회는 1231일까지 떠날 수 있으며, 보수적인 감리교인들이 지난해 5월 출범한 새 교단인 글로벌 감리교회에 많은 교회들이 합류하고 있다고 했다.

 

이번 새로 출범한 글로벌 감리교회 교단(GM)1,100개 교회와 1,200명의 목회자가 가입했다고 했다.

 

“GM 교회의 주요 초점은 열정적으로 예배하고, 지나친 사랑을 하고, 담대하게 증거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를 만드는 사명에 있다.”라고 새로운 교단은 이번 달에 성명서를 발표했다. “교회는 지역 회중이 사역을 위한 자원을 조직하고 배치하는 방식에 최대한의 재량권을 갖도록 의도적으로 권한을 부여하는 교단이다라고 했다.

 

글로벌 감리교회 교단의 교리와 장정(Global Methodist Church’s Book of Doctrines and Discipline)은 결혼을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결합으로 정의하고 있다.

 

우리는 인간의 성()이 한 남자와 한 여자 사이의 사랑스럽고 일부일처적인 결혼이라는 법적, 영적 언약 안에서 행사될 때 확인되어야 하는 하나님의 선물이라고 믿는다(We believe that human sexuality is a gift of God that is to be affirmed as it is exercised within the legal and spiritual covenant of a loving and monogamous marriage between one man and one woman)” 고 밝혔다(뉴스제공:정준모목사).

 

 

정준모 목사 《선교학박사(D.Miss)와 철학박사(Ph. D)》현, 콜로라도 말씀제일교회(Bible First Church) 담임, 국제개혁신학대학교 박사원 교수, 국제 성경통독아카데미 및 뉴라이프 포커스 미션 대표, 콜로라도 타임즈 칼럼니스트, 뉴스파워 미주 총괄 본부장, 전 대구성명교회 22년 담임목회 및 4200평 비전센터 건축 입당, 전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장, CTS 기독교 텔레비전 공동대표이사, GMS(세계선교이사회)총재,GSM(미국 선한목자선교회)전 국제부대표 및 현 고문, 전 교회갱신협의회 대구 경북 대표, 한국 만나(CELL)목회연구원 대표, 총신대학교 개방, 교육 재단이사, 백석대학교, 대신대학교 교수 역임, 대표 저서, ≪칼빈의 교리교육론》,《개혁신학과 WCC 에큐메니즘》, 《장로교 정체성》,《기독교 교육과 교사 영성》 《생명의 해가 길리라》,《21세기 제자는 삶으로 아멘을 말하라》 등 30여 졸저가 있습니다. 자비량 집회 안내:농어촌, 미자립, 선교지 “상처입은 영혼 -치유 회복 부흥집회”를 인도합니다(기사 제보 및 집회 문의 연락처 jmjc815@hanmail.net, 719.248.4647)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1/28 [08:40]   ⓒ newspower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