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NGO/언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월드비전, 국제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 인정받아
월드비전 공동설립자인 한경직 목사의 정신 기리기 위한 '한경직상’ 신설··· 첫 수상자 발표
 
김현성   기사입력  2022/11/24 [09:16]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아프리카 가나에서 열린 월드비전 국제이사회 3년차 총회에서 한국월드비전의 국제이사회 상임이사 의석 제안이 통과되었다고 24일 밝혔다.

▲ 왼쪽부터 한국월드비전 박노훈 이사장(신촌성결교회 담임), 한국월드비전 조명환 회장,국제월드비전 앤드류 몰리 총재, 한경직목사기념사업회 최승도 목사, 국제월드비전 신임이사로 임명된 김진백 이사(모아저축은행 부행장)(사진 제공 = 월드비전)  © 뉴스파워

 

 

전세계 가장 취약한 아동들이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 지속 가능한 변화를 만들어가도록 지원하는 글로벌 NGO ‘월드비전1950, 한국전쟁으로 인한 고아와 과부들을 돕기 위해 한국에서 처음 설립됐다.

 

밥 피어스 목사와 한경직 목사가 손잡고 시작한 한국에서 시작한 월드비전은 현재 전세계 100 여 개국에서 활동하는 최대 규모의 NGO로 성장했다. 1991, 우리나라가 도움을 받던 수혜국에서 해외 아동을 돕는 후원국으로 전환되어 현재 한국월드비전은 전세계 세번째로 큰 규모로 후원금을 전하고 있다.

 

이러한 한국월드비전의 역사성과 정통성을 인정받아 이번 총회에서 국제이사회 상임이사 의석을 부여 받는 안이 통과되었다.

 

한국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이번 국제이사회의 결정은 72년 월드비전 역사에서 한국이 갖는 의미와 한경직 목사의 정신을 다시 한번 상기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뜻깊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월드비전의 탄생부터 지금까지 전세계에 선한 영향력을 전한 한국월드비전은 모든 어린이가 풍성한 삶을 누리는 그 날까지 모든 사명과 사역에 앞장설 것이라며 높아진 위상만큼 한국월드비전은 앞으로 더욱 취약한 이들을 돕기 위해 새로운 도전과 혁신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월드비전은 이번 3년차 총회에서 한경직상의 첫 수상자를 발표했다. 한국월드비전 이사회는 지난 20213, 한경직 목사의 사역 정신인 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을 기리기 위해 한경직상을 제정했다. 전세계 월드비전 파트너쉽을 통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월드비전과 협력하여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목사·선교사를 추천받았으며, 16개국 총 24명의 후보자 중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한경직상은 영락교회 한경직 목사 기념사업회에서 후원하며, 3년 주기로 수상자를 선정하여 시상할 예정이다.

 

첫 수상자로 선정된 에티오피아 요하네스 구스타브 바글레드(Yohannes Gustavo Balged) 목사는 교회 건물도 없이 물질적 지원이 부족한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말씀으로 사역하며, 소수 집단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사역 등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월드비전 이사장을 맡고 있는 신촌성결교회 박노훈 담임목사는 세계적인 NGO로 성장한 월드비전의 씨앗이 된 한국월드비전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고, 국제적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목사는 특히 월드비전의 공동설립자인 한경직 목사의 숭고한 헌신과 섬김 정신을 전세계인들에게 알리고 또 그 뜻을 이어받아 취약한 이웃을 위해 힘쓰는 사역자들을 발굴해 나갈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월드비전 이사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진백 이사(모아저축은행 부행장)는 아시아 6개 국가 중 투표를 통해 국제월드비전 신임 이사로 임명됐다.

 

이번 국제이사회 3년차 총회에서 공식 발표를 통해 20221116일부터 3년간 국제월드비전 이사회 이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국제월드비전 이사회는 최고 의사결정 조직으로서 월드비전 사업과 활동의 투명성을 점검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1/24 [09:16]   ⓒ newspower
 
월드비전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