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한 성령 체험의 역사 전해야 다음세대도 부흥"
CGI 목회자 콘퍼런스, 다음세대 오순절 부흥 주제로 성장전략 모색
 
김현성   기사입력  2022/10/09 [15:49]

 

 

2022 국제교회성장연구원(CGI) 주최 목회자 콘퍼런스가 지난 7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다음세대의 오순절 부흥을 주제로 열렸다.

▲ 2022 국제교회성장연구원(CGI) 주최 목회자 콘퍼런스가 지난 7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다음세대의 오순절 부흥’을 주제로 열렸다.     © 뉴스파워



세계 25개국의 목회자를 비롯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행사에는 CGI 총재 이영훈 목사와 폭발적인 교회 성장을 일군 프랑수아 포슐레(프랑스헨드릭 보스터(호주밥 로저스(미국존 밀튼 로드리게즈(콜롬비아) 목사 등이 강사로 참여해 세계 교회의 성장 현황을 설명하고 미래 세대의 영적 부흥을 위해 목회자들이 가져야 할 자세와 앞으로의 선교 방향성을 제시했다.

프랑스 세계복음믿음센터 담임 프랑수아 포슐레 목사는 새로운 세대의 오순절 부흥이라는 제목의 강의에서 새로운 세대를 위한 부흥의 첫 번째 요소 중 하나가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강하게 하는 것을 확신하는 것이며 또한 에스겔처럼 하나님의 영을 강하게 받는 것이라고 말하고 우리는 두려워 말고 우리가 직접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경험한 성령의 역사들을 과감히 전하는 목회자들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2022 국제교회성장연구원(CGI) 주최 목회자 콘퍼런스가 지난 7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다음세대의 오순절 부흥’을 주제로 열렸다.     © 뉴스파워


국제모퉁이돌선교회 설립자이자 17개국에 3556개의 교회를 개척한 헨드릭 보스터 목사는 성령의 능력을 통한 교회 개척강연에서 교회 개척은 하나님의 은혜와 성령의 능력이 임할 때 할 수 있는 사역이기 때문에 우리는 성령님의 도구가 되어 쓰임 받을 수 있도록 간절히 간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미국 세계복음화기도센터 담임 밥 로저스 목사     © 뉴스파워



미국 세계복음화기도센터 담임 밥 로저스 목사도 새로운 세대를 위한 오순절 부흥의 열쇠로 금식과 기도를 강조했다. 로저스 목사는 죄와 질병, 가난과 악한 영을 대적할 수 있는 기도와 금식에 힘쓸 때 하나님과의 관계가 회복되고 놀라운 능력이 임하게 된다고 역설했다.

콜롬비아 세계평화교회 담임 존 밀튼 로드리게즈 목사는 세대 부흥을 주제로 한 강의에서 목회자는 기도에 힘쓰며 성도들을 예수님의 제자로 양육해야 하고 강력한 제자훈련을 통해 청년들을 부흥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0/09 [15:49]   ⓒ newspower
 
여의도순복음교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